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李캠프 좌장 정성호 "조건부 아닌 특검한다는 의지 표현"

뉴스듣기


국회/정당

    李캠프 좌장 정성호 "조건부 아닌 특검한다는 의지 표현"

    뉴스듣기
    정성호 의원, CBS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정 의원 "구속만기 있어 조만간 기소될 것…국민 의혹 해소 안 되면 특검 가야"
    "여야 모두 수사결과 미진하다고 말할 것"…사실상 특검 진행 시사
    윤석열 후보의 과거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도 '특검 범위에 넣을 것' 주장
    윤호중 원내대표 "야당이 먼저 만나자고 한다면 협상 피할 생각 없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오른쪽)와 정성호 의원.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오른쪽)와 정성호 의원.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좌장 격인 정성호 의원이 야당에서 요구하는 '대장동 특검'과 관련해 "결국에는 특검을 해야하지 않겠느냐"며 '조건부 특검'이 아님을 강조했다.
     
    정 의원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뉴스쇼'에 출연해 "조건부 특검이라고들 하는데, 저는 조건부가 아니라 특검을 하겠다는 (이 후보의) 의지의 표현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수사의 경우에는 관련 구속자들의 구속만기가 있기 때문에 (조만간) 기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고 나서 국민적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면 특검으로 가야 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야당이 검찰 수사결과가 미진하다고 판단할 것 같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질의에 "저는 여당도 (수사결과가) 미진하다고 말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사실상 특검이 진행될 것이라고 봤다.
     
    다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과거 부산저축은행 대출 수사도 특검 수사 범위에 넣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윤 후보 특검도) 당연히 포함돼야 된다"며 "저희들이 결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은 부산저축은행 사건 때 대장동 사건 관련자들이 대출을 받았는데, 그 부분에 대한 수사가 안 되고 덮어졌다. 거기에 윤 후보도 관여가 돼 있다"고 말했다.
     
    동시에 특검이 진행될 경우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우려의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정 의원은 "그거(대선판 혼란)는 기본적인 걱정은 된다. 특검이 임명돼서 수사가 종료될 때까지 (걸리는) 최소한의 시간들이 있는데, 대선 전까지 끝나기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도 정책조정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먼저 만나자고 한다면 협상을 피할 생각은 없다"며 "다만 야당도 대장동 사건에 대해서 윤 후보가 개입돼 있는 부분을 그렇게 자신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 저희는 자신 있어서 얘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장동 수사가 미진할 경우 야당에서 주장하는 특검을 수용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