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애매한 입장의 이재명, 조건부 특검으로 시간벌기"

    뉴스듣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운데)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운데)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조건부 특검 수용' 입장을 밝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즉각 특검을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대표는 11일 최고위에서 "이 후보가 아주 궁지에 몰렸다"며 "특검을 즉각 수용하지 않으면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라는 국민의 확신에 따라 선거에 질 것이고, 선거에 지면 엄정 수사를 받을 테니 애매한 입장으로 시간벌기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 가상자산을 말하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 가상자산을 말하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이 대표는 신뢰도를 위해 야당이나 제3의 단체가 특검을 추천해야 한다며 "과거 국정농단 특검 임명 당시의 사례를 철저히 준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정농단 특검에서 야당 추천 박영수 특검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임명을 받았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미 검찰 수사는 몸통을 밝히겠다는 수사가 아니라 몸통을 피하기 위한 '방탄 수사'에 불과하다"며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를 향해 특검법 처리를 당장 만나자고 제안했다. 조만간 개별적인 연락도 취한다는 방침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