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대위 구성 갈등설' 수습나선 이준석 "호사가들의 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선대위 구성 갈등설' 수습나선 이준석 "호사가들의 말"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이준석 당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석열 후보가 이견이 있다는 일부 목소리에 대해 이준석 대표가 "의도적인 위기감 고조"라며 "이견이 적어 신속한 구성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에 대해서도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11일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이견이 적다"며 신속한 구성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계속 제기되고 있는 당과 윤석열 캠프 간의 신경전에 대해선 "호사가들의 말", "의도적인 위기감 고조"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처음부터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 구성에 있어서 최고 결정권자라고 말했다"라며 "그와 별개로 선거 승리를 위해 여러 제언이 오가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속 '누가 누구를 추천했다', '누가 누구를 비토했다'고 하는데, 저는 비토한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다"라며 "후보가 실무적으로 몇 가지를 묻길래 2~3명 제안한 것밖에 없다"고 밝혔다.

    선대위 구성을 두고 이준석 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그리고 윤석열 후보가 이견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자꾸 갈등을 증폭시키고 살생부 등 참 어울리지 않는 단어가 등장하는데, 그런 것이야말로 의도적인 위기감 고조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에 대해서도 부정하지 않았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이 이달 20일에 취임하는가'라는 질문에 "저희가 빠르게 (선대위를) 구성하겠다는 말을 계속하고 있고, 준비 상황을 봤을 때 그 정도 (시점을) 예상하는 것"이라며 "(시점을) 못 박을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