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사우디 간 김현종 '요소 확보'…"연간 8만톤까지"[이슈시개]

    뉴스듣기
    김현종 특보단장 페이스북 캡처김현종 특보단장 페이스북 캡처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캠프의 국제통상 특보단장을 맡고 있는 김현종 전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당장 다음달 초까지 요소 2천톤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김현종 단장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저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날아와 미국 듀폰사에 비견되는 세계적인 회사 SABIC(사빅)의 Yousef Benyan(유세프 벤얀) 대표이사를 만났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어 "우리나라 요소수 사용량은 하루 평균 600톤이고 한 달 평균은 1만 8천톤"이라며 "(현지에서) 우선 12월 초까지 요소 2천톤 수출이 가능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요소에 물을 부으면 요소수가 되는 데 투입량이 세 배이니 6천톤이 된다"며 "가격 등 조건을 고려해야 되지만 향후 연간 8만톤까지 (현지에서) 수출이 가능하다. 수입처의 다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벤얀 대표 이사는 김 단장에게 '과거 아시아에서 5년간 거주했고 한국과 일한 경험이 많아서 한국에 대해 매우 호의적이다. 특별히 신경을 써서 조건에 맞추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고 한다.

    외교부가 한국 기업들이 중국 측과 계약한 요소 1만 8700톤이 곧 국내로 반입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지난 10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요소수 품절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요소 1만 8700톤은 국내 소요량의 2~3달치에 해당하는 물량으로, 요소수 대란이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황진환 기자외교부가 한국 기업들이 중국 측과 계약한 요소 1만 8700톤이 곧 국내로 반입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지난 10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요소수 품절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요소 1만 8700톤은 국내 소요량의 2~3달치에 해당하는 물량으로, 요소수 대란이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황진환 기자
    김 단장은 말미에 격언 하나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He does the hard right against the easy wrong.(쉽지만 잘못된 길보다 어렵지만 옳은 길을 택해야 한다)"라고 적으며 "이재명 후보는 그런 역량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수년 전 일본정부는 반도체 필수 부속인 불화수소와 포트레지스트 수출을 제한해 우리 반도체산업을 곤경에 빠뜨리려고 했다"며 "그 때는 우리가 잘 대처했지만, 이런 파고는 앞으로 계속될 것이다. 장기적인 대비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요소수 부족상황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물량 확보 외에도 수입선 다변화의 길을 만드시는 의미도 크다. 애 쓰셨다"고 밝혔다.

    정부는 추가로 들어오는 요소에 대해 관세를 인하하는 등 수입선을 다변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외교력을 총동원해 중국과 소통한 결과 1만8700톤의 요소가 곧 들어올 예정"이라며 "업계와 조달당국이 힘을 합쳐 수입선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어 앞으로 차량용 요소수 수급에는 어려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