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구공이 3억6천만원…억소리 경매 주인공은 '○○'

뉴스듣기


국제일반

    배구공이 3억6천만원…억소리 경매 주인공은 '○○'

    • 2021-11-11 09:16
    뉴스듣기
    프롭 스토어 홈페이지 캡처. 프롭 스토어 홈페이지 캡처. 영화에서 무인도에 떨어진 톰 행크스의 유일한 친구가 돼준 배구공 '월슨'이 경매에서 약 3억6천만원이 넘는 금액에 낙찰됐다.

    10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전날 경매사 프롭 스토어(Prop Store)의 경매에 윌슨이 올라와 23만 파운드(약 3억6천300만원)에 팔렸다.

    경매 시작가격은 2만 파운드(약 3천180만원)였다.

    윌슨의 낙찰 예상가는 4만~6만 파운드(약 6천350만~9천530만원)였지만, 이보다 4~6배 높은 금액에 팔린 것이다.

    윌슨은 2000년작 영화 '캐스트 어웨이'에서 비행기 사고로 무인도에 떨어져 고독과 힘겨운 생존 투쟁을 마주한 주인공 척 놀랜드(행크스 분)가 미치지 않기 위해 대화 상대로 제작한 가상의 친구다.

    영화에서 주인공은 배구공 윗부분을 잘라내고 나뭇가지를 꽂았으며 자신의 피로 공에 이목구비를 그려서 사람 얼굴 같은 윌슨을 완성한다.

    프롭 스토어 측에 따르면 영화 제작진은 본래 황백색이었던 배구공을 더럽고 해진 느낌을 주려고 어두운 갈색으로 칠했다.

    촬영 중 장기간 물에 잠겨 있었기에 영화 초반 장면보다 전반적 형태가 조금 찌그러졌고, 얼굴 부분의 빨간 페인트색도 바랬다.

    행크스는 이 영화로 오스카상 남우주연상 후보로 올랐으나 글래디에이터 러셀 크로에서 밀려 수상에는 실패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