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TBS 절대 틀지말라" 서울버스 공지 논란 왜?[이슈시개]

뉴스듣기


사건/사고

    "TBS 절대 틀지말라" 서울버스 공지 논란 왜?[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강남 일대를 운행하는 440번 서울 시내버스 25대에 TBS라디오 방송을 틀지말라는 취지의 공지가 전파됐습니다. 논란의 버스를 운행하는 대성운수 측은 "민원 해결 때문이었다"는 해명을 내놨지만 일부 시민은 오세훈 서울시장 관련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박종민 기자·연합뉴스박종민 기자·연합뉴스서울시 한 시내버스 회사에서 TBS 청취를 금지하는 공지사항을 전파했다가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시민은 평소 방송인 김어준씨와 대립각을 세운 오세훈 서울시장이 TBS 예산을 대폭 삭감한 것과 관련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강남 일대를 운행하는 440번 서울 시내버스 25대에는 TBS라디오 방송을 틀지 말라는 취지의 공지가 내려왔다.

    논란은 한 누리꾼이 온라인상에 서울 시내버스 440번에 전파된 공지사항을 촬영해 올리면서 불거졌다. 사진을 살펴보면 시내버스 기사들이 보는 단말기(BIS)에 '<서울시/운수사>"라디오방송(교통방송) 절대 틀지 말 것"이라는 공지사항이 떠 있다.

    이를 두고 논란이 확산되자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방침이 아닌 버스회사의 자체 공지"라며 "이런 지시를 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문제의 440번 버스를 운행하는 대성운수 측도 8일 오전 10시 24분경 한 승객이 흥분한 상태로 '교통방송을 자주 틀고 소리가 너무 커서 불편하다'는 민원을 강하게 제기했고, 직원이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기사들만 볼 수 있는 단말기에 이같은 공지를 내린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대성운수 측은 "단말기 공지사항의 '글자 수 입력(20자)' 제한 때문에 '교통방송 틀지 말 것'이라고 축약돼 공지가 나갔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부 시민은 "메시지에 '서울시/운수사'라고 명기돼 있다. 자체 공지사항이었다면 '대성운수'라고 쓰고 공지를 내려야하지 않나"고 의문을 제기했다. "승객이 항의했다면 해당 버스칸에서 볼륨을 줄이면 될 일", "졸렬한 변명", "서울시에서 언론탄압?" 등의 반응도 쏟아졌다.

    김어준 씨와 과거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를 함께 진행했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도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논란의 사진을 공유하며 "'서울시'의 '메시지'인데 '교통방송 절대 틀지 말 것' 메시지가 서울시나 tbs와 무관하다고?"라며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