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 총리 "차량용 요소수 수급 큰 문제 없어…'긴급 수급 조정 조치'는 시행"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 총리 "차량용 요소수 수급 큰 문제 없어…'긴급 수급 조정 조치'는 시행"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외교채널을 총동원해 중국과 소통한 결과 1만8700t의 요소를 곧 들여올 예정"이라며 "업계와 조달 당국이 힘을 합쳐 수입선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어 앞으로 차량용 요소수 수급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내 수급 관리를 위해 정부는 매점매석 금지 고시에 더해 요소와 요소수에 대한 '긴급 수급 조정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외교부가 한국 기업들이 중국 측과 계약한 요소 1만 8700t이 곧 국내로 반입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10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요소수 품절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요소 1만 8700t은 국내 소요량의 2~3달치에 해당하는 물량으로, 요소수 대란이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황진환 기자외교부가 한국 기업들이 중국 측과 계약한 요소 1만 8700t이 곧 국내로 반입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10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요소수 품절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요소 1만 8700t은 국내 소요량의 2~3달치에 해당하는 물량으로, 요소수 대란이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황진환 기자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외교채널을 총동원해 중국과 소통한 결과 1만8700t의 요소를 곧 들여올 예정"이라며 "업계와 조달 당국이 힘을 합쳐 수입선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어 앞으로 차량용 요소수 수급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김 총리는 "수급이 정상화되는 데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매점매석 금지 고시에 이어, 국내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요소와 요소수에 대한 '긴급 수급 조정 조치'를 시행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우선 확보된 물량이 꼭 필요한 곳에 효율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수입, 생산, 판매 등에 대한 명령과 판매방식 지정 등을 통해 수급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했다.

    세제지원도 병행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추가로 수입되는 요소에 대해서는 관세율을 인하하여, 수입선을 다변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할당관세 인하와 요소 및 촉매제 긴급수급조정조치 방안을 심의하기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할당관세 인하와 요소 및 촉매제 긴급수급조정조치 방안을 심의하기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함께 김 총리는 "이번 요소수 문제에 대해 정부의 대응이 늦었다는 국민들의 아픈 지적이 있다"며 "결과적으로 국민 생활에 큰 불편과 우려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 국정을 통할하는 총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면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우선은 긴급한 요소 수급 문제 해소에 전력을 기울이되, 차제에, 즉각적인 대응이 되지 않은 이유를 면밀히 살펴보고, 보완이 필요한 점은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다른 주요 원자재 중 특정국가에 대한 의존도가 과도하게 높은 품목에 대해서는, 기획재정부를 중심으로 전 부처가 협력하여 공급망 전반을 면밀히 점검하고 근본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