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축구 재개하면 교체 5명" 축구평의회 임시 규정 적용

뉴스듣기


축구

    "축구 재개하면 교체 5명" 축구평의회 임시 규정 적용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축구의 교체 선수가 잠시 5명으로 늘어난다.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9일(한국시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축구가 다시 시작하면 선수들의 복지도 큰 영향을 받는다"면서 "국제축구연맹(FIF)A이 요청한 최대 교체 선수의 수 규정을 2020년에 끝나는 경기에 한해 임시 변경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기존 규정으로는 한 경기에서 3명까지 교체가 가능하다. 연장전을 치를 경우 추가 1명을 교체할 수 있다.

    FIFA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멈춘 전 세계 축구 리그가 재개되면 잔여 시즌을 소화하기 위한 빡빡한 일정을 예상해 교체 선수 수를 늘리는 방안을 추진했다. 3명에서 5명으로 교체 카드 수를 늘리겠다는 방침이었다.

    IFAB는 2020년에 치러지는 경기에 한해 임시 규정을 적용하기로 했다. 다만 FIFA가 요청한 기한인 2021년까지 임시 규정을 연장할지 여부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제한은 있다. 경기 중단을 막기 위해 경기 중에는 팀당 최대 세 차례 교체만 가능하도록 했다. 대신 하프타임 교체는 가능하다. 연장전 선수 교체 역시 연장 시작 전, 연장 하프타임에만 할 수 있다. 교체 카드를 모두 사용하지 않으면 남은 교체 카드를 연장전에서 사용할 수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