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02년 WC 4강 주역' 차두리, 서울 유스 오산고 감독 부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2002년 WC 4강 주역' 차두리, 서울 유스 오산고 감독 부임

    뉴스듣기

    FC서울 유스 오산고 사령탑으로 부임한 차두리. (사진=FC서울 제공)
    차두리(39)가 FC서울 유스 오산고 지휘봉을 잡는다.

    서울은 5일 "18세 이하(U-18) 육성학교인 서울 오산고등학교 신임 사령탑으로 차두리 감독을 선임했다"고 전했다.

    차두리는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주역으로 독일, 스코틀랜드에서 선수 생활을 한 뒤 2013년 서울에 입단했다. 3년 동안 서울의 오른쪽 측면 수비를 책임졌다. 은퇴 후 대표팀 코치로 활약하기도 했다.

    4년 만의 친정팀 복귀이자 유소년 지도자로서의 첫 발걸음이다.

    서울은 "차두리 감독이 선수 시절 선보였던 팀에 대한 열정과 헌신은 물론 구단 철학과 방향성을 잘 이해하는 적임자로 평가했다"면서 "특히 김진규 코치 등과 함께 서울의 컬러를 잘 살려 유소년 선수들에게 서울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는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무엇보다 독일에서 체득한 선진형 육성 시스템을 오산고에 녹여 K리그를 대표하는 선도적 육성팀의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