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U20 유럽 현지 반응 "아, 이강인은 진짜였구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U20 유럽 현지 반응 "아, 이강인은 진짜였구나"

    뉴스듣기

    U20 유럽 현지, '완벽 전술·지치지 않는 팀'
    정정용 감독, 젊은 선수 양성에 매진해 와
    "이강인은 진짜였다" 영입 원하는 팀 많아
    우크라이나도 첫 결승행…해 볼만한 상대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 1 (18:15~19:55)
    ■ 방송일 : 2019년 6월 12일 (수요일)
    ■ 진 행 :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
    ■ 출 연 : 송지훈 중앙일보 기자 (축구 팀장)

    ◇ 정관용> 새벽부터 정말 기분 좋은 소식 전해졌죠?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남미의 강호 에콰도르를 1 대 0으로 꺾고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피파가 주관하는 대회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폴란드 현지에서 취재 중인 중앙일보 송지훈 기자를 연결해 봅니다. 송 기자, 안녕하세요.

    ◆ 송지훈> 네, 안녕하세요.


    ◇ 정관용> 결승 진출까지 예상한 전문가가 있었습니까?


    ◆ 송지훈> 사실 저도 여기 와서 우리 선수들 경기를 직접 보기 전까지는 결승에 올라갈 거라는 생각은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우리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 참가하기 전에 파주에 모여서 소집 훈련을 했는데 그때 그 어게인 1983, 우리가 83년도 멕시코 4강신화를 재현해 보겠다라는 얘기를 꾸준히 했었고요. 또 이강인 선수는 4강으로도 만족 못 한다, 무조건 우승하겠다. 이렇게 얘기를 했었는데 그때 저를 포함해서 많은 기자들이 그 얘기를 들으면서 '그래, 꿈이라도 높게 가져라' 이런 정도로 조금 가볍게 여겼었거든요. 그 부분을 돌이켜 생각해 보면 우리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부족했던 게 아닌가, 저도 많이 반성을 했고요. 그래서 우리 선수들이 이렇게 피파 주관대회 결승에 올라가 있는 현실이 제가 보기에도 감격스럽고 기쁩니다.

    ◇ 정관용> 지금 유럽 현지에서도 세계 각국에서 모여든 선수단, 코치진, 전문가들 다들 놀라고 있습니까? 아니면 진짜 실력이 뛰어나구나, 이렇게 인정하고 있습니까?

    ◆ 송지훈> 지금 우리 대표팀을 보는 유럽 쪽의 분위기는 일단 두 가지로 평가가 나오는데요. 우선은 전술적으로 완벽한 팀이다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가 총 6경기를 치렀는데 3-5-2, 3-4-3, 4-2-3-1, 4-4-2, 4-3-3. 포메이션을 계속 다양하게 바꿨고요. 또 16강으로 올라간 이후부터 우리가 꾸준히 3-5-2를 쓰고 있지만 이 3-5-2에 채워넣는 선수들의 구성을 매 경기 바꾸고 있거든요. 이렇게 상대나 상황에 맞게 전술적으로 완벽한 모습을 보여준다라는 게 일단 칭찬의 하나고. 그리고 또 하나는 도무지 지치지 않는 팀이다라는 지금 이런 분석도 나오는데요. 우리 선수들 6경기를 치르는 동안에 총 8골을 넣었는데 그중에 전반에 두 골이고 후반에 6골을 넣었습니다. 후반으로 갈수록 그리고 경기가 끝나는 시점에 다가올수록 더 힘을 내고 더 위력적으로 바뀐다라는 게 바로 우리 선수들의 평가입니다.

    ◇ 정관용> 앞에 말씀하신 전술적으로 완벽하다. 그거는 정정용 감독의 전략을 돋보이게 하는 그런 대목인데 지금 우리 국민들 가운데도 정정용? 누구야? 이런 사람 많아요. 어떤 분이에요.

    ◆ 송지훈> 정정용 감독은 사실 선수 시절에는 그렇게 주목받는 그런 선수는 아니었습니다. 무명 선수에 가까웠었고 그리고 또 선수생활도 부상을 당하면서 28살에 좀 일찍 은퇴를 했거든요. 그런데 정 감독이 이렇게 은퇴하고 나서 지도자로 해야겠다라고 생각을 하면서 두 가지를 했는데 하나는 내가 부상으로 일찍 은퇴를 했기 때문에 선수들이 컨디션을 잘 관리하는 방법의 전문가가 되겠다라는 그 목표를 하나 가졌고요. 그리고 또 하나는 성인 선수들도 좋지만 대표팀이나 클럽팀도 좋지만 나는 어린 선수들, 젊은 선수들을 가르치는 데 한번 매진해 보겠다라는 그런 계획을 세웠는데 이 두 가지 목표를 가지고 그동안 축구협회에 전임 지도자로 활동을 하면서 어린 선수들 위주로 많이 키우는 그런 과정을 많이 연구를 했던 그런 지도자입니다.

    ◇ 정관용> 우리 국가대표 선수 경력도 없죠?

    ◆ 송지훈> 네, 대표팀 경력도 없고 사실 그랬기 때문에 오히려 선수들에게 더 필요한 게 뭔지 모자란 게 뭔지 더 많이 생각할 수 있었다라는 게 정정용 감독의 설명입니다.

    ◇ 정관용> 그리고 이강인 선수 빼놓을 수 없는데 너무 잘해요. 지금 몸값도 천정부지로 치솟는다면서요?

    ◆ 송지훈> 일단 유럽에서 발렌시아라는 스페인 팀에서 뛰고 있는데 그 팀에서도 이강인 선수의 잠재력은 인정을 받고 있고요. 그래서 유럽 쪽에서 이미 이강인이라는 선수에 대해서는 많이 주목을 하는, 앞으로 크게 될 거라는 느낌을 주는 선수였는데 이번 대회를 통해서 아, 이강인은 진짜 였구나라는 그런 생각을 유럽 쪽에서도 더 가지게 되는 것 같고요. 지금 이강인 선수 유럽 다른 팀들, 여러 나라 팀들에서 우리가 데려가겠다라고 의사를 밝히고 있는 팀들이 나오고 있는데 이번 20세 이하 월드컵을 통해서 몸값을 더 많이 끌어올리는 그런 계기가 될 것 같고요. 소속팀 발렌시아 입장에서는 이강인 선수가 큰 돈을 벌어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 정관용> 박지성, 손흥민, 그리고 이강인, 이렇게 이어지겠군요.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나며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U-20 대표팀 이강인 등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서 어깨동무를 한 채 관중석을 바라보며 '오, 필승 코리아!' 구호를 외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 송지훈> 네, 아무래도 우리 대표팀의 에이스 역할, 그런 역할을 했던 선수들이 그렇게 꾸준히 나와주면서 대표팀의 구심점 역할을 해 왔었는데 이강인 선수 지금 18살이거든요. 이 어린 선수가 이렇게 국제대회에 나와서 침착하게 전혀 실수없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다는 거, 성장을 더 하게 되면 축구대표팀에 올라가서 이강인 선수가 주인공 역할을 하는 날이 곧 올 거고요. 말씀하신 대로 박지성, 손흥민, 이런 선수들의 뒤를 잇는 우리 대표팀의 리더가 될 걸로 예상됩니다.

    ◇ 정관용> 이번 대회에서 가장 눈에 띄는 VAR, 비디오 판정시스템인데 피파는 애초에는 경기 흐름 깬다고 VAR 도입에 반대했다면서요?

    ◆ 송지훈> VAR을 도입하자라는 얘기가 정말 오래 전부터 나왔었는데 말씀하신 대로 피파는 부정적인 입장이 오랫동안 이어져 왔습니다. 왜냐하면 이 VAR 시스템, 전자 이런 시스템을 통해서 판정을 하는 게 심판의 권위를 떨어뜨릴 수 있다라는 게 그런 생각 때문이었거든요. 그런데 지금 이번 대회도 마찬가지고 2년 전에 우리나라에서 열린 대회에서부터 이 VAR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는데 심판이 잘못 판단할 수 있는 그런 부분을 VAR이 바로 잡아서 경기가 오히려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게 돕는다라는 그런 긍정적인 측면이 더 많이 강조가 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VAR 시스템이 대세로 가장 기본적인 시스템으로 자리잡게 될 것 같습니다.

    ◇ 정관용> 네, 결승전. 우크라이나랑 하게 되는데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 송지훈> 일단 우리도 마찬가지지만 우크라이나도 이 대회 결승전에 처음 올라가 본 나라입니다. 그리고 또 이 우크라이나가 이탈리아를 꺾고 올라왔는데 이탈리아 하면 우리가 빗장수비, 끈끈한 플레이, 이렇게 떠오르는 장점들이 있잖아요.

    ◇ 정관용> 그렇죠.

    ◆ 송지훈> 그런 면에서 본다면 우크라이나는 상대적으로 그런 특징적인 부분들이 좀 덜한 그런 나라라고 할 수 있겠고 그런 면에서 우리 입장에서 좀 더 해 볼만한 상대다, 이탈리아가 올라온 것보다는 우크라이나가 낫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겠고요. 저는 조심스럽지만 긍정적인 결과 예상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우승한다 이거죠?

    ◆ 송지훈> 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우승할 것 같습니다.

    ◇ 정관용> 책임지세요, 고맙습니다.

    ◆ 송지훈> 네, 고맙습니다.

    ◇ 정관용> 중앙일보 송지훈 기자였습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