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던 클락슨보다 라건아-김선형이 더 강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조던 클락슨보다 라건아-김선형이 더 강했다

    • 2018-08-27 13:38
    뉴스듣기

    라건아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필리핀과의 남자농구 8강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 제공=INASGOC)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조던 클락슨은 예상대로 강력했다. 하지만 KBL 최고의 센터 라건아(미국명 라틀리프)와 필리핀 가드진에 못지 않은 활약을 펼친 김선형이 그들보다 더 강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필리핀과의 8강전에서 91대82로 승리했다.


    만약 한국이 이번 대회를 위해 라건아를 귀화시키지 않았다면 큰일이 났겠다 싶은 생각이 들 정도의 경기였다. 그는 30점 15리바운드로 활약했다.

    가드진에서는 17점 10어시스트 7리바운드로 활약한 김선형이 눈부셨다. 클락슨은 25점으로 분전했다.

    출발은 좋았다. 허재 감독이 들고 나온 지역방어에 필리핀 선수들은 한동안 해법을 찾지 못했다.

    "예전에 필리핀과 붙을 때 3-2 지역방어가 효과를 본 적이 있다"는 김선형의 말대로 한국의 초반 승부수는 변칙 수비였다. 한국은 허일영과 이승현의 외곽포를 앞세워 1쿼터 중반 17대7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경기 내내 지역방어로 상대 공격을 틀어막기는 어렵다. 특히 단기전에서 짧게 호흡을 맞춘 팀이 조직력이 갖춰진 변칙 수비를 꾸준히 수행하기란 쉽지 않다.

    필리핀은 조금씩 지역방어에 적응했다. 베이스라인 커버가 늦는 수비 약점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점수차가 좁혀지기 시작했다. 1쿼터는 한국이 22대18로 앞선 가운데 끝났다.

    관심을 모았던 조던 클락슨은 초반 야투 난조로 고전했다. 야투 8개를 던져 1개 성공에 그쳤다.

    필리핀의 공세는 2쿼터 들어 강화됐다. 조던 클락슨의 득점력이 서서히 살아났다. 국제농구연맹(FIBA) 주관 대회에서는 스타플레이어가 공격이 풀리지 않을 때 짜증을 내며 자멸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클락슨은 달랐다. 어시스트로 경기를 풀었고 수비에도 적극 가담했다.

    무엇보다 필리핀의 센터 크리스티안 스탠드하딩거의 골밑 공세가 눈에 띄었다. 전반 최고의 빅맨은 2쿼터까지 17점 8리바운드를 올린 라건아였다. 스탠드하딩거는 초반 라건아에게 고전했지만 이후 자신감을 갖고 거침없이 골밑을 파고들었다.


    결국 전반이 끝났을 때 스코어는 뒤집혔다. 필리핀이 44대42로 앞선 채 2쿼터가 마무리됐다.

    필리핀 가드 조던 클락슨(사진 오른쪽)을 김선형이 수비하고 있다 (사진 제공=INASGOC)


    한국은 3쿼터 초반부터 밀리기 시작했다. 조던 클락슨의 득점포가 폭발하면서 경기 흐름이 급속도로 바뀌었다. 조던 클락슨은 NBA 무대에서도 통하는 돌파를 적극적으로 시도했다. 스피드와 운동능력 그리고 탁월한 마무리 능력에 한국 수비는 쩔쩔 맸다.

    조던 클락슨은 3쿼터에만 15점을 몰아넣었다. 한국도 만만치 않았다. 김선형과 라건아의 호흡이 살아나면서 막혔던 공격에 활로가 뚫렸다. 한국은 65대65로 다시 앞선 가운데 3쿼터를 끝냈다.

    라건아의 호쾌한 덩크가 터지면서 한국은 4쿼터 초반 74대70으로 앞섰다. 외곽슛이 다시 폭발했고 김선형이 기습적인 돌파에 이은 추가 자유투를 넣어 한국은 종료 3분여 전 83대74로 리드를 잡았다.

    주력 선수들 다수가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이승현은 11점 12리바운드로 라건아와 나란히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리바운드 12개 중 7개가 공격리바운드였다. 필리핀은 수비를 잘하고도 리바운드를 잡지 못해 허탈한 표정을 지어보일 때가 많았다.

    외곽에서는 허일영의 슛 감각이 돋보였다. 3점슛 4개를 포함, 17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특히 허일영은 전반전 공격이 라건아에게 집중될 때 외곽에서 활로를 뚫어주며 크게 기여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