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이랜드, '전북의 미래' 최치원 임대 영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서울 이랜드, '전북의 미래' 최치원 임대 영입

    뉴스듣기

    경주한수원 오른쪽 풀백 김태은도 자유계약으로 영입

    서울 이랜드는 올 시즌 자유계약선수로 전북 유니폼을 입은 미드필더 최치원을 임대 영입했다.(자료사진=서울 이랜드 FC)
    서울 이랜드가 선수단 개편을 통해 1부리그 승격의 꿈을 키운다.

    K리그 챌린지 서울 이랜드 FC는 29일 K리그 클래식 선두를 달리는 전북 현대의 신인 미드필더 최치원(22)을 임대 영입했다.

    올 시즌 자유계약 선수로 전북에 입단한 최치원은 19세 이하 청소년 국가대표와 2014년 대학선발팀에 뽑혔던 멀티 플레이어로 넓은 시야와 상대의 허를 찌르는 패스, 드리블 실력을 자랑한다. 전북은 올 시즌 자유계약선수로 뽑은 공격수 조석재(충주 험멜)에 이어 최치원까지 임대해 유망주에게 실전을 통해 성장할 기회를 줬다.

    최치원은 "서울 이랜드에 간다는 이야기를 듣고 많이 설레고 기대됐다"면서 "경기 경험을 많이 쌓을 수 있도록 더욱 심기일전하고 싶다. 무엇보다 팀이 승격할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반기에 오른쪽 측면 수비수 부재로 주장 김재성이 임시로 활약했던 서울 이랜드는 내셔널리그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에서 김태은을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자료사진=서울 이랜드 FC)
    서울 이랜드는 내셔널리그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에서 활약하던 오른쪽 측면 수비수 김태은(26)도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

    전반기 경기 도중 측면 수비수의 부상으로 주장 김재성이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나서기도 했던 서울 이랜드는 수비는 물론, 공격까지 강화하는 효과를 노린다. 김태은은 "프로 레벨에 다시 도전할 기회가 생겨 기쁘다. 내가 가진 것을 모두 바쳐 내 실력과 열정을 증명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마틴 레니 서울 이랜드 감독은 "최치원은 매우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선수다. 시즌 후반기 팀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거라 확신한다. 김태은은 최근 몇 달간 지켜봤다. 수비도 강하고 오버래핑 능력도 좋다"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한편 서울 이랜드는 전현재와 오규빈, 이정필을 내셔널리그 경주한수원으로 임대했다.

    앞서 울산현대미포조선으로 임대된 조우진을 비롯해 4명의 신인을 내셔널리그로 임대한 레니 감독은 "팀이 장기적으로 성장하기 위한 계획에 있는 선수들이라 경기 경험을 쌓고 자신감이 붙으면 프로에서 실력발휘 할 잠재력이 충분하다"면서 꾸준히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