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수완박' 이어 '전공철수'…선거 핵심이슈 되나[이슈시개]

뉴스듣기


정치 일반

    '검수완박' 이어 '전공철수'…선거 핵심이슈 되나[이슈시개]

    뉴스듣기
    이재명, 송영길 페이스북 캡처이재명, 송영길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이 '민영화 반대' 구호를 페이스북에 올린 이후 민주당이 '민영화' 문제를 6.1 지방선거 메인 이슈로 부각시키고 나섰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지분 40% 정도를 민간에 매각해야 한다'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과 '전력시장 및 요금 체계에 경쟁과 시장원칙 도입'이 윤석열 정부 핵심 국정과제에 포함된 것 등을 문제삼고 있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를 필두로 강선우·기동민·우상호 등 서울 지역구 의원들은 19일 일제히 자신의 SNS 채널에 '전기, 수도, 철도, 공항 민영화 반대! 투표하면 이깁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리기 시작했다.
     
    아예 선거 메인 캠페인으로 부각시켜야 한다는 제안도 나온다.
     
    20대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 캠프 홍보를 도왔던 카피라이터 정철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지방선거, 무엇으로 싸우겠냐"며 "검수완박 뒤를 잇는 '전공철수', 이 네 글자로 압박해야 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전-공-철-수'는 '전기, 공항, 철도, 수도'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구호다.

     카피라이터 정철 페이스북 캡처 카피라이터 정철 페이스북 캡처 
    2017년 대선 당시 '사림이 먼저다' 등 문재인 대통령 홍보 카피를 만들기도 했던 정씨는 "후보 개인기로는 새 정부 출범 효과를 감당하기 어렵다"며 "당은 물론 모든 후보가 민영화 반대 하나 크게 걸고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민주당이 '전기, 공항, 철도, 수도 민영화 반대'를 공론화하면서 논쟁이 격화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무엇을 민영화하겠다고 얘기한 건지도 모른다. 프레임 씌우기"라고 일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도 "윤석열 정부는 민생과 직결된 철도, 전기에 대해 민영화를 내걸 계획이 전혀 없다. 제2의 광우병 선동"이라고 맹비난했다.

    나아가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공명선거본부는 "민영화 반대 게시물은 명백히 낙선 목적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한다"며 "해당 게시물들에 대해 고발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히는 등 법적 대응 방침을 시사했다. 윤석열 대통령 지지자들은 민주당의 관련 게시물들을 캡처해 국민의힘 측으로 제보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표적인 보수 2030 커뮤니티인 '에펨코리아'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이 야당에서 '민영화 반대' 주장이 나오도록 빌미를 제공했다며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