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野, 제42주년 5·18 기념식에 '총출동'…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원 참석[영상]

뉴스듣기


광주

    與野, 제42주년 5·18 기념식에 '총출동'…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원 참석[영상]

    뉴스듣기

    윤 대통령과 장관, 수석비서관급도 전원 참석
    국민의힘 국회의원 사실상 전원 참석
    민주당도 비대위원 비롯해 국회의원 100여명 참석 예정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추모제. 김한영 기자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추모제. 김한영 기자
    제42주년 5.18 기념식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가운데 사실상 전원이 참석하고 더불어민주당도 비대위원을 비롯해 100여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하면서 역대 5.18 기념식 중 가장 많은 정치권 인사들이 참석하는 5·18 기념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열리는 제42주년 5.18 기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고 윤 대통령의 총동원령에 따라 국민의힘 국회의원 중 특별한 사정이 있는 의원을 제외하고는 전원이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윤석열 정부의 각 부처 장관과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 대부분이 5.18 기념식에 일제히 참석할 예정이어서 사실상 여권이 5.18 기념식에 총출동하는 셈이다.

    대통령이 가급적 정부 여당이 대거 동참하면 좋겠다고 독려했고 정무수석실이 이 같은 의견을 국민의힘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5.18 이슈에 대해 일정한 거리를 두었던 보수정당으로서는 이례적인 행보인데, 윤 대통령의 '호남 끌어안기'를 통한 국민통합 행보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대선에서 패배하면서 1당이지만 야당으로 전락한 더불어민주당도 당 차원의 총력 집결은 아니지만 윤호중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을 비롯해 100여명의 국회의원이 제42주년 5.18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민주당의 텃밭인 광주에서 열리는 5.18 기념식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거 참석하는 데 대해 호남 민심을 의식하면서 최대한 많은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5.18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5·18 기념식이 끝난 뒤 오전 11시쯤 국립5·18묘지 3묘역 현장 안내소에서 비대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대위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의 광주행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면서도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기념식 참석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5·18 정신의 헌법전문 수록을 논의하기 위한 헌정특위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