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비상' 北 항공기 3대로 중국에서 의약품 긴급 공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코로나 비상' 北 항공기 3대로 중국에서 의약품 긴급 공수

    뉴스듣기
    핵심요약

    고려항공 3대 16일 오전 착륙 후 물건 싣고 오후 이륙
    적재 물건 확인 안됐지만 상황상 코로나 관련 의약품일 가능성
    정기노선 중단된 상태에서 항공기 활용…북중간 협의 결과인듯
    중국 정부 북한 지원의사 계속 표명…추가 지원 여부는 지켜봐야
    현지 소식통 "항공기 3대 분량으로는 북한 다 커버 못해"

    고려항공 여객기. 연합뉴스고려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북한이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자 중국에서 의약품을 긴급 공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랴오닝성 선양 현지 소식통 등에 따르면 북한 고려항공 소속 항공기 3대가 전날 오전 선양 타오셴 공항에 착륙해 물자를 싣고 오후에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항공기에 실린 물건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발열자가 급증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의약품 보급을 강조하고 나선 만큼 해열제 등 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일 것으로 보인다.
     
    현지 소식통도 북한과 중국 간에 항공노선이 중단된 상태에서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점으로 미뤄볼 때 관련 의약품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중국에 나와 있는 각 단위의 무역 일꾼을 활용해 해열제 등 긴급 의약품 구매에 나섰지만 중국에서도 코로나 기간에 해열제 등은 정부차원에서 관리되고 있어 구매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따라서 이번 항공기를 통한 의약품 공수는 북중 간 정부 차원의 협의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기 노선이 중단된 상태에서 항공기를 띄울 정도라면 정부 차원의 협의 없이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중국은 지난 12일 북한이 코로나 상황을 대외에 공개했을 때부터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계속 발신해 왔다.
     
    우리 정부도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 의사를 밝혔지만 북한은 결국 중국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을 활용한 의약품 등의 공급이 일회성으로 끝날지 앞으로 계속될지는 확실치 않다.
     
    현지 소식통은 항공기 3대 분량이 많기는 하지만 북한 전체를 커버하기는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