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재순, 성비위 논란에 "국민 불쾌감 느꼈다면 사과"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재순, 성비위 논란에 "국민 불쾌감 느꼈다면 사과"

    뉴스듣기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대통령실 제공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대통령실 제공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17일 성비위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꼈다면 당연히 사과를 드려야 맞다고 생각한다. 그 점에 대해 먼저 사과 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비서관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제가 논란의 중심에 서 있고 여러 국민들께서 염려하고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비서관은 검찰 수사관으로 일하면서 성비위 사건에 연루돼 두 차례 징계성 처분을 받고, 시인 활동을 하며 '전동차에서' 등 자작 시(詩) 다수에서 왜곡된 성 인식을 드러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인수위사진기자단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인수위사진기자단
    함께 운영위에 출석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역시 윤 총무비서관 등 대통령실 인사 논란과 관련해 "일부 언론이나 지적되는 부분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는 부분이 있었다"며 "거기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실장은 특히 윤 총무비서관이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로 징계성 처분을 받은 데 대해 "가벼운 경고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의미를 축소했다.

    이어 '비서실장이 성 인식 개념이 부족한 것 같다. 청와대(대통령실)에서 성인지 교육을 할 계획이 있느냐'는 민주당 강득구 의원의 질문에 "당연히 있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