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윤석열 대통령, '걸어서 단상까지' 취임식 파격 행보[영상]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걸어서 단상까지' 취임식 파격 행보[영상]

    핵심요약

    윤 대통령, 국회의사당서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김건희 여사와 함께 현충원 참배 후 국회의사당으로 이동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박근혜 전 대통령 등 취임식 참석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입장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입장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은 임기 첫날인 10일 국립 서울현충원 참배 후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공식 취임식에 참석했다. 약 4만명이 참석한 취임식에서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의사당 입구 인근에서 국회 계단 앞 단상까지 걸어서 이동하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50분쯤 김 여사와 함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에서 주민들의 축하를 받으며 첫 일정을 시작했다. 검은색 정장 차림에 검은색 넥타이를 맨 윤 대통령은 아크로비스타 주민 200여명과 주먹 인사를 나눴다. 역시 검은색 정장 차림의 김 여사도 윤 대통령 지근거리에서 주민들에게 목례를 하며 일정을 소화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를 위해 현충탑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를 위해 현충탑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민들과 인사를 마무리 한 윤 대통령 내외는 국립 서울현충원으로 이동해 참배했다. 현충원에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김용현 경호처장,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 등이 미리 나와 윤 대통령 내외를 영접했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순국선열의 희생과 헌신을 받들어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참배 후 윤 대통령 내외는 현충원 귀빈실에서 옷을 갈아입었다. 윤 대통령은 정장 차림에 검은색 넥타이에서 하늘색 넥타이로 교체했고, 김 여사는 검은색 정장에서 흰색 정장으로 갈아입었다. 현충원 일정을 마무리한 후 윤 대통령 내외는 10시 40분쯤 취임식이 열리는 국회의사당으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국회의사당으로 이동해 입구 인근에서 내렸다. 윤 대통령은 국회의사당 입구에서 행사장 단상이 있는 곳까지 약 180미터를 걸어서 이동하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 이동하는 도중에는 취임식에 초대된 시민들과 주먹 인사를 나누는 등 소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취임식에 참석한 일부 시민들은 '공정한 나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흔들기도 했고, 휴대폰을 들고 윤 대통령의 모습을 찍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식장에 입장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식장에 입장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 연설 전에 행사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을 일일이 호명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박근혜 전 대통령,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 포스탱 아르샹쥬 투아데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왕치산 중국 국가부주석,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 인도네시아 전 대통령, 더글러스 엠호프 해리스 미국 부통령 부군, 조지 퓨리 캐나다 상원의장,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등이 참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