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네병원 신속검사 확진' 당분간 유지한다

뉴스듣기


보건/의료

    '동네병원 신속검사 확진' 당분간 유지한다

    뉴스듣기

    방대본 "필요성 여전하고 양성예측도 변화 없어"

    서울 구로구의 한 이비인후과가 검사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박종민 기자서울 구로구의 한 이비인후과가 검사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박종민 기자
    동네병원에서 받는 신속항원검사를 확진으로 인정하는 체계가 당분간 유지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달 13일까지 시행하기로 했던 병·의원 등 의료기관의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조치를 연장한다고 10일 밝혔다.
     
    방대본은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은 신속한 검사-치료 연계를 위한 것으로 그 필요성이 여전하다"며 "양성 예측도도 최초 도입 당시인 3월과 큰 변화가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양성 예측도는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사람이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도 양성으로 판정된 비율을 말한다. 이 수치는 도입 당시와 비슷한 90% 초중반을 기록하고 있다.

    애초 4월 13일까지 적용될 예정이었던 이 조치는 한달 연장된 이후 이번에 다시 시한을 정하지 않고 연장된 셈이다.
     
    정부는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을 종료하는 시점은 향후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감안해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해외 입국자에 대해서도 기존 PCR검사 외에 신속항원검사를 병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브리핑에서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는 서로 차이가 있다"면서도 "병행검사도 고려하고 있다. 장단점을 모두 고려해 검사법을 채택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