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농구하던 중 실종 문자…눈썰미 좋은 학생들, 치매 어르신 가족 품으로

부산

    농구하던 중 실종 문자…눈썰미 좋은 학생들, 치매 어르신 가족 품으로

    핵심요약

    부산남고 학생들 농구하던 중 실종 치매 어르신 발견해 경찰에 신고

    영도경찰서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학생들/부산시교육청 제공영도경찰서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학생들. 부산시교육청 제공
    부산 영도구 부산남고등학교(교장 이상율) 학생들이 실종 신고된 치매 어르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치매 어르신이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게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반 모군 등 3명의 학생은 지난달 30일 저녁 부산 영도구 남항대교 아래 수변공원에서 농구를 하던 중 실종 신고된 치매 어르신을 찾는 부산경찰청의 실종 안내 문자를 받았다.
     
    이들 학생은 마침 농구장 인근에서 문자의 내용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어르신을 발견하고 동일 인물임을 확인한 후 신속히 112에 신고했다.

    이들 학생들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까지 어르신과 대화하며 보호하다 무사히 경찰에 어른신을 인계했다.

    이들 학생은 지난 4일 부산 영도경찰서로부터 감사 인사와 함께 표창장을 받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