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보건/의료

    기로에 선 '실외 마스크 해제'…정부 내일 발표

    서울 시내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박종민 기자서울 시내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박종민 기자
    오는 29일 실외 마스크 해제 여부를 놓고 정부와 대통령직 인수위 간 미묘한 갈등을 빚고 있다. 정부는 다음 주부터 일상생활 속에서 실외 마스크를 벗는 방안을 열어두고 있는 반면, 인수위는 향후 30일 안에 '실외 마스크 프리' 선언을 검토하겠다고 공식화했다.
     
    양측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면서 실외 마스크 해제는 다음주부터냐, 다음달 안이냐 하는 선택의 기로에 섰다.
     
    정부는 지난 15일부터 실외 마스크 해제 검토를 언급하며 일찌감치 야외에서는 마스크를 벗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왔다. 하지만 인수위 쪽에서는 계속해서 너무 이르다는 신중론이 나왔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27일 '코로나19 비상대응 100일 로드맵'을 발표하면서도 "외국 선진국에서 실외마스크를 해제한 수준 정도로 (감염자 수가) 내려오면 가능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시기로는 5월 하순을 언급했다.
     
    비슷한 시간에 정부는 브리핑을 통해 오는 29일 실외 마스크를 해제할지 발표하겠다고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와 관련 "금주 금요일(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일차적으로 어떻게 조정할지 결정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손 반장은 "감염 전파의 가능성, 위험성 자체가 실내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고 있어 유지 필요성 자체가 실내보다는 낮다"면서도 "인수위는 국민 행동 양식의 변화, 사회적 메시지 혼선 초래 등도 우려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종합해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정부는 실외 마스크를 부분적으로 해제하는 방안도 논의 테이블에 올려놓고 있다. 산책이나 운동 등 일상생활 속에서는 실외에서 마스크를 벗되 집회나 공연 등 밀집지역에선 마스크를 착용하게 하는 내용이다.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PCR검사를 받고 있다. 황진환 기자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PCR검사를 받고 있다. 황진환 기자
    하지만 야외에서 마스크를 섣불리 벗을 경우, 실내 마스크 착용에도 영향을 줘 현장 생활방역 전체가 흐트러질 수 있다는 우려가 강한 인수위에서 이를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일각에서는 실외 마스크 해제가 갖는 '상징성' 때문에 정부와 인수위가 신경전을 벌인다는 관측도 있다. 실외 마스크 해제는 엔데믹(풍토병화)으로 향하는 이정표이자 '일상 회복'의 중요한 관문으로 해석되고 있다. 2년 넘게 마스크를 쓰고 살아온 국민에게 편안하게 숨 쉴 수 있는 여유를 되돌려주는 의미도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현 정부에서는 실외 마스크 해제로 성공적인 K방역의 마침표를 찍고 싶을테고, 새로 들어설 정부에서는 본인들의 성과로 내세우고 싶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