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블랙 수트' BTS, '버터' 무대로 기립박수 받아

뉴스듣기


문화 일반

    '블랙 수트' BTS, '버터' 무대로 기립박수 받아

    뉴스듣기
    방탄소년단은 3일(현지 시간) 오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히트곡 '버터' 무대를 꾸몄다.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방탄소년단은 3일(현지 시간) 오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히트곡 '버터' 무대를 꾸몄다.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한국 가수 최초로 2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느낌으로 '버터'(Butter) 무대를 선보여 기립박수를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3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공연자(퍼포머)로서 단독 무대를 꾸몄다. MC 트레버 노아는 "(그래미는) 축제라고 했는데 의자에 앉아서 꿈틀거릴 필요 없고 자리 박차고 나가서 춤을 춰도 된다"라며 "글로벌 슈퍼스타 BTS"라고 소개했다.

    검은색으로 톤을 맞춘 수트를 입고 나온 방탄소년단은 각자 다른 위치에서 무대를 시작했다. 진은 조종실 의자에 앉아 있었고, 정국은 공중에서 내려와 화려하게 등장했다. 뷔, 제이홉, RM, 슈가, 지민은 후보들이 있던 무대 아래에 앉아 있었다. 특히 뷔는 지난해 데뷔해 '무서운 신예'로 불리는 올리비아 로드리고 옆에 앉아 귓속말을 하는 퍼포먼스로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은 '버터' 무대를 본격적으로 선보였다. 이후 긴장감이 느껴지는 음악으로 분위기가 바뀌고, 재킷을 활용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재킷을 가지고 기타를 연주하는 흉내를 내며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가운데 무대로 옮긴 방탄소년단은 축제 같은 퍼포먼스를 마무리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새로운 퍼포먼스를 준비 중이다. 아마도 여러분이 한 번도 보지 못했을 만한 것"이라며 무대에 관해 "톱 시크릿"이라고 귀띔한 바 있다.

    지난해 5월 발표한 귀여운 고백 송 '버터'로 빌보드 '핫 100'에서 총 10주 동안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은 이에 힘입어 2년 연속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사전 행사인 '그래미 어워드 프리미어 세리머니'에서 발표했으나, 올해는 본 시상식에 포함됐다.
     
    제64회 그래미 어워드는 오는 3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리는 중이며, 미국 CBS에서 생중계된다. 국내에서는 엠넷에서 4일(한국 시간) 오전 9시부터 독점 생중계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