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숙 여사 옷 다 사비, 까르띠에 아니야" 靑 특활비 논란 적극 반박

뉴스듣기


대통령실

    "김정숙 여사 옷 다 사비, 까르띠에 아니야" 靑 특활비 논란 적극 반박

    뉴스듣기

    "특수활동비와 의전비 의상에 쓰인 적 없어"
    "브로치도 명품 브랜드 아니야, 모두 사비 지출한 것"
    "사비 규모는 밝힐 이유 없어"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김정숙 여사.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의상을 두고 논란이 확산되자 청와대가 29일 적극 반박에 나섰다. 여사의 옷을 사는데 특수활동비나 의전비용이 쓰인 적이 없고, 모두 다 사비로 부담했다는 것이 청와대 입장이다. 고가의 명품브랜드 까르띠에와 디자인이 비슷해 논란이 됐던 브로치도 다른 제품이었다고 확인했다.

    청와대 신혜현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 배우자로서 의류 구입 목적으로 특활비 등 국가 예산을 편성해 사용한 적이 없다"며 "사비로 부담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 외교, 안보 등의 이유로 대통령비서실 특활비를 구체적으로 공개하기 어렵다는 점을 빌미로 일부에서 사실과 다른 무분별한 주장을 펴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 부대변인에 따르면 김 여사의 여상은 특활비에서는 물론 의전비용에서도 지원받지 않았다고 한다.

    국가 간 정상회담, 국빈 해외방문, 외빈 초청 행사 등 공식활동 시 영부인으로서의 외교 활동을 위한 의전 비용은 행사 부대비용으로 최소한의 수준에서 예산을 일부 지원하기는 하지만 여기에도 의류비는 포함되지 않으며, 옷 값은 모두 사비로 부담했다는 것이 청와대 설명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진품이라면 2억원이 넘는 표범 모양의 까르띠에 브로치를 착용했다는 설도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 회사(카르티에)에서도 자사 제품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한 것 같다"며 "모양을 보면 전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카르티에 제품의 모조품이라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모든 표범 모양 브로치가 특정 제품의 모조품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엿다.

    다만, 일부 행사에서는 주최 측으로부터 의상을 지원받은 뒤에 반납한 경우도 있다고 한다.

    지난해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행사 당시 김 여사가 입은 한복은 주최 측인 환경부가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것으로, 김 여사가 이를 입은 뒤 반납했다. 2018년 프랑스 국빈방문 당시 샤넬이 한글을 새겨 대여해준 의복은 착용 후 반납했고, 샤넬이 국립 한글박물관에 이를 기증해 전시 중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의상을 사는 데 사용된 사비의 규모에 대해서는 공개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청와대 특활비에 김 여사의 의상 구입 비용이 포함됐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으며, 특활비와 김 여사의 의전 비용을 공개하라고 한 서울행정법원의 판결에 청와대가 항소하면서 논란이 커진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