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산 폐기물 처리업체 폭발 사고…하청 노동자 2명 숨져

뉴스듣기


경제 일반

    안산 폐기물 처리업체 폭발 사고…하청 노동자 2명 숨져

    뉴스듣기
    사고 현장의 모습.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사고 현장의 모습.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경기도 안산의 한 폐기물처리업체에서 폭발사고로 노동자 2명이 목숨을 잃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9일 오전 10시 24분쯤 경기 안산시 단원구 시화공단의 폐기물처리업체인 대일개발(주)에서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A(60)씨와 B(58)씨 등 2명이 작업 도중 숨졌다.

    이들은 회사 옥외에 설치된 높이 약 5m의 액상폐기물 저장탱크 위에서 펌프설치 작업을 하던 도중 탱크 윗부분이 폭발한 바람에 사망했다.

    원청업체인 대일개발은 상시근로자 수 50명 이상 사업장으로 중대재해법 적용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부는 사고 확인 후 즉시 작업중지를 명령하고, 사고원인과 함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앞서 같은 날 오전 7시 30분쯤에도 대구 달성군의 한 건설현장에서는 고소작업대에서 볼트조임 작업을 하던 50대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가 1층 바닥으로 떨어져 숨지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