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고차 업계 "대기업 진출해도 허위매물 안 사라져"

뉴스듣기


기업/산업

    중고차 업계 "대기업 진출해도 허위매물 안 사라져"

    뉴스듣기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협회 장남회 회장 등 협회 관계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독점재벌 현대·기아차 매매업 진출 결사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협회 장남회 회장 등 협회 관계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독점재벌 현대·기아차 매매업 진출 결사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는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현대·기아차의 중고차 매매업 진출을 결사반대한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지난 17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중고차 판매업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하지 않아 완성차 대기업의 진출을 허용하기로 한 결정을 '시대착오적 판단'이라며 중고차 업계 종사자 30만 명의 일자리를 빼앗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완성차 업계가 중고차 시장에 진입하면 허위 미끼 매물이 사라질 것처럼 말하는 것은 잘못됐다"며 "오히려 중고차 시장을 독점해 중고차 가격을 올리고 결과적으로 신차 가격도 올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현대·기아차가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려는 것은 중고차 경매와 수출 등을 주력사업으로 하고 있는 현대 글로비스의 매출을 극대화해 오너들의 경영권 승계를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연합회는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출 3년 유예와 중고차 매집 제한, 기존 중고차 업체의 신차 판매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