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제원 "코로나19 추경, 집권 이전 가능할지 靑과 협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장제원 "코로나19 추경, 집권 이전 가능할지 靑과 협의"

    뉴스듣기
    핵심요약

    문 대통령-윤 당선인 회동 이후, 누그러진 尹측
    "현 정부 추경 편성 희망" 압박에서 "가능할 지 협의"
    집무실 이전도 "정부, 레이아웃·예산 준비에 시간 걸려"
    5월 10일 시점도 "예측할 수 없어…조금 늦어진 측면 있어"

    장제원 비서실장이 29일 오전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집무실에서 외부 일정 참석차 나서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장제원 비서실장이 29일 오전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집무실에서 외부 일정 참석차 나서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 측 장제원 비서실장은 29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보상을 위한 추경 편성에 대해 "집권하기 전에 할 수 있는지 청와대 이철희 정무수석과 이야기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장 비서실장은 이날 서울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회동에서는 구체적으로 (추경의) 시기나 규모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저와 이 수석이 논의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신용현 대변인은 지난 27일 브리핑에서 "현 정부에서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되기를 강력하게 희망한다"며 추경 편성을 압박하는 듯한 스탠스를 취했지만, 전날 회동 이후 시점에 얽매이기 보다 청와대와의 추가 실무 협의에 방점을 두는 쪽으로 기류가 바뀐 셈이다.

    또 윤 당선인 측이 청와대를 향해 용산 집무실 이전에 필요한 예비비 편성을 강하게 촉구하던 기류도 변화한 것으로 보인다. 장 실장은 "국방부나 합참이나 공무원들이 계시는데, 현 대통령이 협조하라고 지시를 하시면 어떻게 해야하나 등에 고민이 있을 것"이라며 "세밀한 레이아웃이 나와야 예산이 나올 텐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5월 10일 이후에야 집무실 이전이 완료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도 "예측할 수 없다"면서도 "지금 조금 늦어진 측면이 있다. 이전 지역에 대한 결정은 어쨌든 차기 정부의 몫이라 하셨으니 우리는 결정은 한 것"이라고 시한을 못박지 않았다.

    또 장 실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서는 "사면은 조율할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의 결단 사항"이라며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어 "필요성이 있다고 (대통령이) 보면 하는 거고 저희가 집권해서 사면의 필요성이 있으면 하는 것"이라며 "(만약 서로 조율을 하면) 그것이야말로 사면을 놓고 밀실에서 대화하는게 아니냐. 그게 더 안 좋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