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러시아發 물류대란 현실화…선박운송 중단에 수출기업 '멘붕'

뉴스듣기


기업/산업

    러시아發 물류대란 현실화…선박운송 중단에 수출기업 '멘붕'

    뉴스듣기
    핵심요약

    글로벌 선사들, 러시아 선적·운항 중단
    HMM도 상트페테르부르크행 이어 극동 노선 중단도 검토

    연합뉴스연합뉴스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글로벌 해상 물류 서비스가 속속 중단되면서 국내 기업들의 물류난이 현실화되고 있다.

    전 세계 주요 선사들이 러시아행 선박을 운항 중지하고 있어 현지에서 사업을 진행하는 기업들의 어려움은 심화될 전망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해운사인 HMM은 지난 3일 러시아행 화물 서비스 노선 3곳 중 상트페테르부르크행 서비스 예약을 2일부터 일시 중지했다. 다른 서비스 노선인 러시아 극동 지역인 블라디보스토크와 보스토치니 행도 중단 여부가 검토되고 있다. 유럽에서 러시아로 들어가는 화물 서비스가 중단된 가운데 러시아 극동 노선 서비스도 중단이 검토되는 것이다.

    만선 상태로 출항하는 HMM 함부르크호. 연합뉴스만선 상태로 출항하는 HMM 함부르크호. 연합뉴스HMM 관계자는 "상트페테르부르크는 HMM 선박이 직접 들어가지 않고 유럽으로 가는 일부 화주들의 요청에 따라 다른 선사 선박을 통한 서비스를 제공하다가 지난달 28일부터 서비스를 잠정중단했다"며 "리스크 최소화 차원에서 (블라디보스토크와 보스토치니 행 중단을) 검토하고 있고, 확정이 되면 화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선사들의 러시아행 선적 및 운항 중단은 계속될 것으로 보여 러시아에서 사업 중인 국내 기업들의 피해는 계속될 전망이다.

    국내 기업의 러시아 현지 상황을 보면 삼성전자는 모스크바 인근 칼루가 지역 공장에서 TV를, LG전자는 모스크바 외곽 루자 지역 공장에서 가전과 TV를 각각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 거점을 보유하고 있고, KT&G·팔도 등도 모스크바 인근에 사업장이 있다.

    물류업계 관계자는 "전 세계 물동량을 보면 러시아에서 직항으로 오고 가는 물동량 비중은 크지 않고 국내 선사 역시 러시아 직항 서비스는 미미한 수준"이라며 "다만 러시아 직항 서비스를 제공하던 글로벌 선사를 포함해 러시아행 선박이 대부분 운행을 하지 않고 있어 현지에 큰 사업장을 갖고 있는 삼성전자나 현대차 등 기업들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