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러-우크라 심리전도 치열…"항공기 격추" vs "방공망 무력화"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영상]러-우크라 심리전도 치열…"항공기 격추" vs "방공망 무력화"

    뉴스듣기

    우크라 "아무도 도망 안갔다. 이길 것…평화로운 도시 공격해"
    러 "고정밀 무기로 우크라 군사시설만 공격…민간인 위협 없어"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의 한 지하철역 안에 시민들이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의 한 지하철역 안에 시민들이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가운데 두 국가가 심리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24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군은 이날 오전 러시아 항공기 5대와 헬기 1대를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가 침공했지만 아무도 도망가지 않았다"면서 "우크라이나는 싸울 것이다. 스스로를 지켜낼 것이다. 이길 것이다"라고 말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 트위터 캡처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 트위터 캡처
    쿨레바 장관은 이어 "평화로운 우크라이나 도시들이 공격 당했다"면서 "이것은 침략 전쟁"이라고 강조했다.
     
    반대로 러시아 군은 "현실과 맞지 않는다"면서 우크라이나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오히려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방공망을 무력화했다"고 밝혔다. 고정밀 무기를 이용해 우크라이나의 군사시설 등을 정밀 타격했으며 민간인을 위협하지 않고 있다고 맞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