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은보 금감원장 "내년 5%대 가계부채 증가율 관리"

뉴스듣기


금융/증시

    정은보 금감원장 "내년 5%대 가계부채 증가율 관리"

    뉴스듣기
    핵심요약

    실수요자, 중·저신용자 금융공급에 대해서는 예외 둘것
    예대금리차 과도하게 벌어지면 필요한 시정조치 할 것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21일 내년 가계부채 증가률을 5% 수준에서 관리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정 원장은 이날 열린 출입기자 온라인 간담회에서 "내년부터 이뤄질 차주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과 금융시장의 여러 상황을 감안해보면 무리없이 5% 중반 수준, 5%대에서 가계부채 증가 관리가 자연스럽게 이뤄지지 않겠냐고 기대 중"이라고 말했다.

    실수요자나 취약계층 대출과 관련해서는 "내년에도 실수요자 금융공급 문제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저희가 수요에 따라 관리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중·저신용자에 대한 금융접근성 확보에 대해서는 금융기관에 대해 예외를 좀더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은행이 지나친 예대금리차로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비판여론과 관련해서는 "예대금리차에 대해서는 합리적으로 결정돼야 하고, 합리성을 넘어 과도하게 벌어질 경우 필요한 시정 조치를 해나가겠다는 게 저희 금융감독원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동시에 "시장금리가 올라 대출금리도 올라가고 예금금리도 올라가는 것은 자율적으로 시장에서 결정되지만 대출금리는 더 많이 올라가고, 예금금리 덜 올라가서 예대금리가 확대되는 것은 금융, 신용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 추가적 부담과 금융회사 추가 이익을 발생시키게 된다"고 지적했다.

    소위 '영끌족'의 대출 상환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재는 크게 문제가 없어보이지만 금리가 빠른 속도로 올라가고, 원리금 상환유예 등 정상화 과정에서 얼마든지 그런(대출 상환 어려움)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금융회사 건전성 유지를 위해 사전감독을 업권별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지주사가 내년에 4조원이 넘는 배당을 실시할 것으로 예상는 점에 대해서는 "배당가능이익 중 어느 수준으로 배당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개별 금융회사들의 자율적 의사결정에 따라 이뤄지는 게 원칙"이라고 밝혔다.

    향후 금융사 검사방향과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주로 사후적 감독 비중을 많이 뒀는데 앞으로 거시경제 여건 등을 감안해봤을 때 선제적 감독, 사전·사후적 감독의 균형을 통해 리스크 관리에 보다 중점을 두고자 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