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與, 단독회의 열고 김건희 '허위경력' 진상규명 촉구…野는 '불참'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與, 단독회의 열고 김건희 '허위경력' 진상규명 촉구…野는 '불참'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회 교육위 소속 여권 의원들, 전체회의 열고 '김건희 의혹' 규탄
    '대통령 후보 배우자의 검증 필요성', '공정 문제', '청문회 개최' 등 주장
    국민의힘은 "면책특권 뒤 숨은 정치공작"이라며 회의 불참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권 의원들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허위경력 기재 의혹을 강하게 지적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정치공세'라며 회의에 불참했다.
     
    교육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21일 전체회의에서 "대통령 후보의 배우자라는 공적 인물 검증과, 제기된 의혹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교육위에서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의힘 조해진 교육위원장에게 야당의 회의 참석 필요성을 강조했다.

    같은 당 김영주 의원도 "윤 후보는 검찰총장 시절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의 표창장 위조 건으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수십 차례 압수수색을 했고, 온 나라를 조국 사건으로 뒤덮게 만들었다"면서 "본인의 정의와 공정은 본인의 가족 문제에 해당하지 않는지 되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해진 위원장(오른쪽)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2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해진 위원장(오른쪽)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신정아 학력 위조 사건'을 거론하며 "대학의 권위와 명예, 대학에서 강단에 서는 교원, 시스템 등 모든 걸 단 한 번에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김씨의 허위경력 기재 의혹을 꼬집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나아가 "이 사안은 대통령 후보 부인의 검증 문제이니 시시비비를 분명 가려야 한다"며 "긴급현안질의가 아니라 여야가 청문회를 개최하기를 제안드린다"고 말했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교육위 전체회의는 민주당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허위경력 관련 현안질의를 요구했으나 야당이 불참해 안건이 미정인 상태로 열렸다. 국회사진기자단2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교육위 전체회의는 민주당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허위경력 관련 현안질의를 요구했으나 야당이 불참해 안건이 미정인 상태로 열렸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에 야당은 "면책특권 뒤에 숨은 정치공작"이라며 여권을 강하게 비판했다.
     
    교육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은 이날 회의에 불참한 대신 입장문을 통해 "상임위 일정과 안건에 대한 어떠한 합의도 이루어지지 않았음에도 일방적으로 상임위를 열겠다는 것은 면책특권 뒤에 숨어 아무 말 대잔치, 가짜뉴스 정치공세를 이어가겠다는 의도"라고 반발했다.
     
    정 의원은 "일방적으로 요구한 교육위는 안건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안건도 없고 질의대상인 장관도 출석하지 않는다"며 "민주당 교육위원들은 이재명 후보에게 잘 보이기 위한 충성경쟁에 국회 상임위를 악용하지 말라"고 규탄했다.

    조해진 교육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안건은 간사 간에 합의가 있어야 올릴 수 있다는 것이 그동안 관행"이라며 "안건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여야 간사 간에 더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