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얀센 보다 화이자 모더나 맞아라"…美 CDC 자문위 권고

    뉴스듣기
    얀센·화이자·모더나 백신. 황진환·이한형 기자얀센·화이자·모더나 백신. 황진환·이한형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문위원회가 코로나19 백신으로 얀센보다는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의 접종을 우선 선택하라고 권고했다.
     
    CDC의 외부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16일(현지시간) 회의에서 얀센 백신 접종 후 드물게 발생한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을 이유로 위원 15명의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자문위는 또 얀센 백신이 다른 두 백신에 비해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덜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미 당국이 현재 얀센과 화이자, 모더나 등 3개 백신을 승인하고 접종에 활용하는 상황에서 나온 자문위의 이런 권고는 이례적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평가했다.
     
    당초 이날 회의를 앞두고 자문위가 얀센 백신 접종 대상에서 50세 이하 여성을 제외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지만, 별도의 접종 나이 제한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대신 다른 두 백신의 접종을 우선시하라는 권고가 나온 것이다.
     
    CDC가 자문위의 권고를 수용할 경우 다른 나라의 백신 접종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미국 보건 당국의 최종 결정에 관심이 모아진다.


    얀센 백신은 1회 접종과 보관이 용이하지만 혈전증 등의 부작용이 보고되면서 지난 4월에는 10일간 접종이 중단되기도 했다.
     
    미국에서 얀센 백신 접종 후 혈전증 부작용이 보고된 비율은 50세 이하 여성에서 가장 높았다. 30~49세 여성의 경우 10만 명당 1명꼴로 발생했다.
     
    지금까지 모두 54명의 혈전 부작용이 발생했고, 이 가운데 9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