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김건희 '허위경력' 집중검증…"고발가능 잠정 결론"

뉴스듣기


국회/정당

    與, 김건희 '허위경력' 집중검증…"고발가능 잠정 결론"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씨 허위경력 기재 의혹 일파만파
    당 윤석열 검증특위 + 선대위 현안대응TF 합동 조사 시작
    공소시효 돌파 위해 김씨 2016년 1학기 국민대 경력에 집중
    허위사실공표죄도 검토…김씨 주가조작 의혹도 추가 포착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의 과거 허위경력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씨에 대한 고발이 가능하다고 잠정 결론을 내리고 새로운 의혹 찾기에도 나선 모양새다.
     
    민주당 '윤석열 일가 가족비리 국민검증 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주민 의원은 16일 공개회의에서 "김씨에 대해 허위사실을 포함해 고발 여부를 법률적으로 검토했고, 고발할 수 있다는 잠정적인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공소시효를 집중적으로 본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지난 2004년부터 2014년까지 수원여대, 서일대, 안양대 등 시간강사 및 겸임교수 지원 원서에 허위경력을 기재한 의혹을 받는다.
     
    김씨는 서울 대도초·광남중·영락고 등에 근무한 이력이 있다고 썼지만 서울시교육청 확인 결과 세 곳 모두 근무이력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2002년부터 3년간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이사로 재직했다는 사실도 허위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 박종민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 박종민 기자그러나 김씨에게 적용할 수 있는 사문서위조·행사 혐의의 공소시효는 7년이다. 또 윤 후보와 결혼한 2012년보다도 훨씬 이전의 일이라 민주당 내에서는 문제를 제기할 실효성이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당 특위와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현안대응TF는 한 팀이 돼 공소시효를 돌파하겠다는 각오다.
     
    특위의 한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씨가 지난 2016년 1학기에도 국민대에서 겸임교수를 지낸 경력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김씨가 계약연장을 위해 매 학기 원서를 제출했다면 연장할 때마다 위조행사를 한 것으로 볼 수 있어 아직 공소시효가 살아있다"고 설명했다.
     
    특위는 또 김씨의 의혹이 허위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윤 후보와 국민의힘 선대위 측 관계자들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하면, 김씨의 과거 경력의 진위를 가릴 수 있을 거라고 보고 있다.
     
    민주당은 새로운 의혹 찾기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앞서 김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관여한 의혹으로 검찰수사선상에 올라있다.
     
    이에 당은 김씨의 또 다른 주가조작 의혹을 포착하고 현재 사실관계 확인에 나선 상태다. 선대위 현안대응TF단장 김병기 의원은 지난 15일 한 방송에 출연해 김씨와 관련해 "김씨 관련 다른 큰 의혹이 있지만, 지금 말하기는 적절치 않다"는 취지로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