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미크론, 기관지서 델타보다 70배 빨리 증식"

뉴스듣기


국제일반

    "오미크론, 기관지서 델타보다 70배 빨리 증식"

    뉴스듣기

    홍콩대 연구팀 "오미크론 전파력 강하다"
    "폐에서 증식 속도, 기존 바이러스보다 10배 느려"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미국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NIAID) 제공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미국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NIAID) 제공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보다 기관지에서 70배 빨리 증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 등은 15일(현지시간) 홍콩대 연구팀이 수술 환자로부터 채취한 폐 조직 표본 연구 결과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와 비교해 기관지에서 70배 더 빠르게 증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에 반해 폐 조직에서는 상대적으로 덜 활성화 돼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비해 10배 더 느리게 증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오미크론 변이가 전파력은 강하지만 위험성이 낮다는 점을 보여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마이클 첸치와이 교수는 "질병의 심각성은 바이러스의 전파력에 의해서만 결정되는 것은 아니라"면서 "오미크론 자체가 고병원성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감염된다면 중증 질환과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첸치와이 교수는 또 "오미크론이 이미 형성된 면역을 얼마나 회피하는지를 함께 봐야한다"며 "그런 면에서 오미크론의 전반적인 위협은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미크론 변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달 26일 '우려 변이'로 분류한 지 3주도 안 돼 전세계로 빠르게 확산중이다.
     
    유럽에서는 오미크론이 곧 우세종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고 영국 런던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비중이 51.8%로 우세종이 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