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LG-LX, 지분 정리 마무리…"아름다운 이별 전통 이어져"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기업/산업

    LG-LX, 지분 정리 마무리…"아름다운 이별 전통 이어져"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번 거래를 통해 구본준 회장 및 특수관계인은 LX홀딩스 지분 총 40.04%(기존 지분 7.72% 포함)를 확보하는 등 안정적인 최대주주로서 LX그룹을 독립적으로 경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구본준 LX홀딩스 회장. 연합뉴스구본준 LX홀딩스 회장. 연합뉴스LG그룹과 LX그룹이 14일 상호 보유한 주식을 정리하며 계열 분리를 마무리했다.

    구본준 LX홀딩스 회장은 이날 개장 전 시간외매매(블록딜)를 통해 ㈜LG 지분 4.18%를 외부에 매각하고, 이 매각 금액을 활용해 구광모 ㈜LG 대표 등이 보유한 LX홀딩스 지분 32.32%를 약 3천억원에 매수했다.

    구 회장은 또 고(故) 구인회 창업회장부터 이어져 온 사회공헌사업을 LG그룹이 대표로서 지속해 줄 것으로 기대하는 취지에서 ㈜LG 지분 1.5%(약 2천억 원)를 LG연암문화재단, LG상록재단, LG복지재단 등 3개 LG공익법인에 나눠 기부했다.

    이로써 구 회장이 보유한 ㈜LG 주식은 2.04%로 감소하고, 구형모 LX홀딩스 상무 등 구 회장 일가가 보유한 ㈜LG 지분은 2.96%만 남게 돼 공정거래법상 계열분리 요건인 동일인 관련자 지분 3% 미만이 충족하게 됐다.
     
    이번 거래를 통해 구 회장 및 특수관계인은 LX홀딩스 지분 총 40.04%(기존 지분 7.72% 포함)를 확보하는 등 안정적인 최대주주로서 LX그룹을 독립적으로 경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LG그룹 로고(왼쪽)와 LX홀딩스 로고. 각사 제공LG그룹 로고(왼쪽)와 LX홀딩스 로고. 각사 제공LG와 LX그룹은 "이번 지분정리가 각각 시장에서 주식거래의 불확실성에서 벗어나 지주회사 본연의 기업가치를 안정적으로 평가 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구광모 대표 등이 보유한 ㈜LG 지분은 기존 45.88%에서 41.7%로 소폭 낮아졌으나 여전히 안정적인 경영권을 유지하게 된다.
     
    LG그룹 관계자는 "LG는 70여 년 동안 기업을 운영해 오며 단 한 번의 경영권 분쟁 없이 계열분리를 해오고 있으며 이번에도 아름다운 이별의 전통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