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볍다는 생각 버려라"…오미크론 첫 사망자 발생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가볍다는 생각 버려라"…오미크론 첫 사망자 발생

    뉴스듣기

    "英서 최소 1명이 오미크론 감염 뒤 사망"
    존슨 총리 "가벼운 바이러스라는 생각 버려라"
    48시간내 런던에서 우세종 될 것으로 관측

    연합뉴스연합뉴스영국에서 코로나19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런던의 한 병원을 방문해 "슬프게도 영국에서 최소 1명이 오미크론 바이러스에 감염된 뒤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가 가벼운 버전의 바이러스라는 생각을 치우고 사람들 사이에서 빠르게 번지는 속도 그 자체를 인정해야한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가 전날 오미크론의 해일이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상사태를 선포했었다. 영국은 40세 이상으로 한정됐던 부스터샷 접종 대상을 18세 이상으로 낮추고 이달 말까지 부스터샷을 맞도록 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이번 사례가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첫 사례지만 전 세계 최초인지를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동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증상이 비교적 경미하다는 보고가 이어져 왔지만 영국에서 첫 사망자가 나오면서 불안감이 커지는 양상이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이날 하원에 출석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전날보다 1천567명 늘어 4천7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자비드 장관은 특히 런던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의 44%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고 오미크론 변이가 48시간 안에 수도를 지배하는 우세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영국 보건안전청(HSA)은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현재 속도로 비춰볼 때 이달 말까지 오미크론 감염이 100만 건을 초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달 중순 쯤 오미크론이 영국과 유럽 일대에서 우세종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영국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해 부스터샷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존슨 총리는 "2차례의 백신 접종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 이제 명확하다"며 부스터샷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