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김건희, 허위경력 일부 인정 "당시엔 결혼한 상태도 아니었는데…"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김건희, 허위경력 일부 인정 "당시엔 결혼한 상태도 아니었는데…"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 교수 초빙 지원서에 '허위 이력' 논란
    "돋보이려고 한 욕심…죄라면 죄" 허위 수상 경력 인정
    협회 설립 전 기획이사 재직 경력에는 "기억나지 않아"
    선대위 "재직 기간 착오" 이준석 "결혼 이전 책임 묻는 것 과해"

    연합뉴스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 2007년 수원여자대학에 '허위 이력'을 제출했다는 논란 중 일부를 인정했다.

    14일 YTN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2007년 제출한 교수 초빙 지원서에 지난 2002년 3월부터 3년간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팀 기획이사 재직했고, 2004년 8월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기재했다.

    하지만 한국게임산업협회는 2004년 6월에 설립됐고, 페스티벌에는 출품 자체를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씨는 기획이사 재직 경력에 대해서는 "믿거나 말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거나 "게임산업협회와 같은 건물에 있으면서 협회 관계자들과 친하게 지냈고, 이들을 자신이 몸 담았던 학교 특강에 부르기도 했다"고 답했다.

    대상 수상 경력에 대해서는 "돋보이려고 한 욕심"이라며 "그것도 죄라면 죄"라고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단체 수상을 개인 수상인 것처럼 부풀리기했다는 의혹을 받는 수상 경력 2건에 대해서는 '회사 직원들과 같이 작업했기 때문에 경력에 넣은 것'이라는 취지로 답했다.

    김 씨는 관련한 의혹 제기에 불쾌함을 나타내며 "수상 경력을 학교 진학을 위해 쓴 것도 아닌데 무슨 문제냐"라거나 "자신은 공무원, 공인도 아니고 당시엔 윤석열 후보와 결혼한 상태도 아니었는데 이렇게까지 검증을 받아야 하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자신의 채용으로 누군가 피해를 봤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자신이 채용되었다고 해서 누군가 채용되지 못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답했고, 인터뷰 내내 "경력은 그냥 간단하게 쓴 것"이라는 점을 여러 번 강조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윤석열 후보 선대위는 최지현 수석부대변인을 통해 기획이사 재직 경력에 대해서 "보수를 받거나 상근한 것이 아니고 몇 년이 지나 이력을 기재하다보니 '재직 기간'은 착오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수상 경력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서는 "회사 경력을 주로 고려하는 '겸임교수 직'이었고 한정된 기간에 강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 수상'과 '회사에서의 주도적 역할로서의 수상'을 명확히 구분하지 않고 기재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대변인은 "YTN 보도는 '설립하지도 않은 협회의 허위 경력', '가짜 수상기록'이라고 단정적으로 보도하였으나, 위와 같은 경위가 있으므로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다만, 선대위는 김 씨가 인정한 대상 수상 경력에 대해서는 별도로 해명하지 않았다.

    이준석 당대표는 윤 후보와 결혼하기 이전에 있었던 사안을 따져 묻는 것은 과도하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후보가 공직자로서 부인의 처신에 대해서 결혼 이후에도 제지하지 못했다면 다소 비난의 가능성이 있겠지만, 그 전의 일에 대해서 후보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과하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