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여수산단서 폭발과 함께 큰불 3명 숨져(종합)

뉴스듣기


전남

    [영상]여수산단서 폭발과 함께 큰불 3명 숨져(종합)

    뉴스듣기
    13일 오후 1시 37분쯤 여수산단 이일산업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최창민 기자13일 오후 1시 37분쯤 여수산단 이일산업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최창민 기자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인 이일산업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13일 소방 당국과 여수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7분쯤 여수산단 이일산업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고정식 탱크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장에 있던 작업자 7명 중 4명은 대비해 화를 면했지만 A(70)씨와 B(64)씨 등 2명은 각각 사고 장소와 인근 공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뒤이어 60대 작업자 C씨도 사고 현장 근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 당국은 폭발 당시 충격이 커 사망자들이 인근 공장에서 발견된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장 탱크에서 작업하던 중 원인 미상의 폭발과 불꽃이 발생하면서 화재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저장 탱크에는 수소 처리된 중질 나프타(중질 휘발유)가 담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질 나프타는 자동차용 휘발유 주배합 연료로 연소 시 연기 등이 발생하지만 유독성 화학물질은 아니다.
     
    사고 당시 검은 연기가 10㎞ 가량 떨어진 도심에서도 목격될 만큼 큰불이 났으며 여수시와 소방 당국은 반경 1㎞ 안에 주차된 차량을 다른 장소로 옮겨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13일 오후 1시 37분쯤 여수산단 이일산업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유대용 기자13일 오후 1시 37분쯤 여수산단 이일산업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유대용 기자
    소방 당국은 사고 접수 직후 대응 1단계를 발령했으며 오후 2시 41분쯤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충원했다.
     
    불길은 사고 4시간여 만에 완전히 잡혔으며 오후 5시 11분쯤 대응 단계 발령이 해제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한편, 화학물질 제조업체인 이일산업은 지난 2004년 4월 9일에도 솔벤트 원료저장 탱크(FB302) 폭발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2명이 중상을 입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