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K-9 자주포 호주로 수출…최대 1조원 계약 체결

뉴스듣기


국방/외교

    [영상]K-9 자주포 호주로 수출…최대 1조원 계약 체결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호주 정상회담 계기…파이브 아이즈 국가로는 첫 도입
    호주 육군은 '헌츠맨' 명명…세계 8번째 K-9 운영 국가

    K9 자주포. 한화디펜스 제공K9 자주포. 한화디펜스 제공호주 육군이 우리나라의 K-9 자주포를 도입하기로 하고 13일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
     
    방위사업청과 한화디펜스에 따르면 호주의 방사청 격인 획득관리단(CASG)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호주 캔버라에서 한화디펜스와 K-9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 체결로 호주 육군에 K-9 자주포 30문과 K-10 탄약운반장갑차 15대가 공급되며, 호주의 K-9 자주포 도입 사업 예산은 최대 1조 9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디펜스는 "K-9 자주포를 '파이브 아이즈' 국가에 처음으로 수출하는 것으로,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주요 무기체계를 호주에 수출하는 사례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한화디펜스는 호주 빅토리아주 질롱에 자주포 생산시설을 세워 현지 생산과 납품에 나설 계획이다.

     호주 육군이 운용할 K-9 자주포는 '사냥꾼'이나 '덩치가 큰 거미'를 뜻하는 '헌츠맨'(Huntsman)으로 명명됐다.
     
    이번 계약 체결로 호주는 K-9 자주포를 운용하는 세계 8번째 국가가 된다. K-9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7개국이 1700여 문을 운용하고 있다. 
     
    강은호 방사청장은 "한-호주 양해각서 서명과 K-9 자주포 계약을 통해 양국의 K-9 자주포 상호운용성을 기반으로 무기체계 간 합동성 증진 방안에도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