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립극장 기획공연 '명색이 아프레걸' 12월 재공연

뉴스듣기


공연/전시

    국립극장 기획공연 '명색이 아프레걸' 12월 재공연

    뉴스듣기
    국립극장 기획공연 '명색이 아프레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서 12월 17일부터 31일까지

    국립극장 제공국립극장 제공국립극장 기획공연 '명색이 아프레걸'이 12월 17일부터 31일까지 해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명색이 아프레걸'은 한국 최초의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1923~2017)의 주체적인 삶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 1월 초연 당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5회 공연에 그쳤지만 최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11개월 만에 다시 선보인다. 국립극장 3개 전속단체(국립창극단·국립무용단·국립국악관현악단)가 참여한다.

    '아프레걸(après-girl)'은 한국전쟁 이후 새롭게 등장한 여성상을 일컫는 당대 신조어로 봉건적 사회 구조와 관습에 얽매이지 않고 사회 안에서 자신의 역할을 찾은 여성을 지칭한다.

    주인공 박남옥은 일제강점기부터 6·25전쟁까지 격동의 시절을 살아오며 전통적 여성상에 도전한 대표적인 인물이다. 꿈을 이루기 위해 아이를 업고 촬영장을 동분서주하며 영화 '미망인'(1955)을 제작했다.

    작품은 여성의 사회활동이 녹록지 않은 환경에서도 꿈을 잃지 않았던 박남옥의 주체적이고 파란만장한 삶과 그가 남긴 유일한 영화 '미망인'의 서사를 교차하며, 시대를 앞서간 한 인간의 삶과 고뇌를 입체적으로 풀어낸다.

    이번 재공연은 해오름극장으로 무대를 옮기면서 국립극장 3개 전속단체 단원을 비롯한 초연의 두 배 가까운 총 75명의 출연진이 참여한다.

    초연 당시 6명의 무용수만 참여했던 국립무용단은 22명으로 출연진을 확대해 더욱 규모 있는 안무를 선보인다. 국립국악관현악단도 실내악 편성에서 밴드 포함 26인조 편성으로 확장해 한층 풍성한 사운드를 낸다.

    초연 창작진이 다시 뭉쳤다. 김광보가 연출, 고연옥이 대본, 나실인이 음악을 맡았다. 국립극장 측은 "작품의 큰 흐름은 유지한 채, 해오름극장 무대 스케일에 맞춘 수정·보완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주인공에 대한 관객의 공감대를 이끌어내기 위해 박남옥의 고뇌를 조명하는 장면이 추가하는가 하면, 국악기와 소리꾼의 장점이 돋보이도록 음악도 대폭 수정했다"고 전했다.

    새롭게 합류한 안무가 이경은은 대극장의 매력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는 안무를 추가하고 국립무용단원 장현수가 협력안무를 맡아 한국적인 춤사위에 깊이를 더한다.

    연출가 김광보와 작가 고연옥은 "박남옥 감독이 영화 한 편을 촬영하기까지 겪었던 어려움은 이 시대 여성이 겪고 있는 문제와 크게 다르지 않아 큰 공감대를 끌어 낼 것"이며 "박남옥의 행보는 성공과 실패로 평가할 수 없는 도전의 가치, 시련과 절망 속에서도 새로운 길을 개척했던 한 인간의 숭고한 정신을 이야기 한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