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N:터뷰]'노트르담 드 파리' 주역 "한국관객 보고팠다"

뉴스듣기


공연/전시

    [EN:터뷰]'노트르담 드 파리' 주역 "한국관객 보고팠다"

    뉴스듣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서 12월 5일까지…부산·대구 투어도
    지난해 11월 내한공연, 팬데믹으로 조기종연…1년 만에 귀환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1년 만에 다시 한국에서 공연하게 되어 행복합니다."

    지난 18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만난 프랑스 오리지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주역들은 벅찬 표정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11월 내한공연을 코로나19로 조기 종연한 후 꼭 1년 만에 한국 무대에 서기 때문이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뮤지컬 중 하나다. 2005년 한국에서 프랑스어 버전을 초연한 후 15년간 세 가지(영어·한국어) 버전으로 1천 회 이상 공연했다.

    15세기 파리를 배경으로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와 세 남성 '콰지모도'(노트르담 대성당 종지기), '프롤로'(주교), '페뷔스'(근위대장)의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를 송스루(Sung-Through·대사 없이 노래로만 진행) 형식으로 풀어낸다. 이번 공연은 1998년 프랑스 초연 20주년 기념 버전이다.

    1998년 프랑스 초연에 참여했던 다니엘 라부아(프롤로 역)는 "한국에서 다시 공연하게 되어 행복하다. 11월의 한국은 맑은 날이 많아서 더 행복하다"고 했다. 제이(클로팽 역)는 "무대에 서지 못하는 건 예술가에게 큰 고통이다. 마스크 쓴 관객 앞에서 공연하는 게 어색하지만 팬데믹이 여전한 상황인데도 공연을 보러 와주고 환호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노트르담 드 파리' 무대에 1,150회 이상 선 리샤르 샤레스트(그랭구와르 역)에게도 한국 관객은 특별하다. "한국 관객이 '노트르담 드 피리'에 대해 보여주는 열정과 사랑은 세월이 흘러도 변함이 없는 것 같아요. 덕분에 이 작품이 국제적인 성공을 거뒀다고 생각합니다. 서울 공연은 언제나 1순위죠."

    '노트르담 드 파리'는 지난 17일 세종문화화관 대극장에서 막을 올렸다. '2년간 지속된 팬데믹으로 공연장을 찾는 발걸음이 뜸하지는 않을까' 걱정했지만 기우에 불과했다. 프로듀서 니콜라 타라는 "여러 방역지침에도 불구하고 관객이 공연장을 꽉 메워줬다. 배우들 모두 감동받았다. '관객이 여전히 현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동을 갈구하는구나' 싶었다"고 했다.

    이 작품은 1998년 프랑스 초연 후 23개국에서 1500만 명 이상이 관람했다. 웅장한 무대 연출과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넘버, 독창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안무가 어우러져 '노트르담 드 파리'만의 아우라를 풍긴다. 뤽 플라몽동(극본 및 기사), 리카르도 코치안테(작곡), 질 마으(연출), 마르티노 뮐러(안무)의 합작품이다.

    니콜라 타라는 "초연 당시 창작진이 '유행을 타지 않는 작품을 만들자'는 의지를 갖고 있었다. 덕분에 시간이 지나도 작품의 매력에 변함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다니엘 라부아는 "초연과 비교했을 때 안무나 의상을 약간 수정했을 뿐 큰 차이는 없다. 작품 고유의 아름다움을 유지하도록 초연 장작진이 계속 조언하고 있다"고 했다.

    시연 중인 다니엘 라부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시연 중인 다니엘 라부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공연에는 지난해 내한공연에 참여했던 베테랑 배우와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실력파 배우가 함께 한다. 특히 불어를 한 마디도 못했던 안젤로 델 베키오(콰지모도 역)와 엘하이다 다니(에스메랄다 역), 지안마르코 스키아레띠(페뷔스 역)는 '노트르담 드 피리' 공연을 통해 불어를 습득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안젤로 델 베키오는 "수많은 노력 끝에 2005년 내한공연에서 처음 불어로 연기했다. 그래서 한국이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니콜라 타라는 "지금은 세 배우가 프랑스인보다 불어를 잘한다"고 웃었다.

    팬데믹으로 여정을 잠시 중단했던 '노트르담 드 파리'는 다시 전 세계 관객을 만난다. 서울과 부산, 대구에서 공연을 마치면 두바이와 뉴욕(미국)에서 프랑스어 버전을 선보인다. 퀘벡(캐나다)과 대만 공연도 예정되어 있다. 서울 공연은 12월 5일까지.시연 중인 엘하이다 다니.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시연 중인 엘하이다 다니.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