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완료…텔레그램도 확인

뉴스듣기


경인

    경찰, 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완료…텔레그램도 확인

    뉴스듣기
    핵심요약

    지난 9월 유동규, 검찰 압수수색 피해 창밖으로 던진 폰
    통화 내역·텔레그램 등 확인…유동규 측 비밀번호 제공
    경찰 "검찰과 내용 공유할 것"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연합뉴스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연합뉴스
    성남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분석 작업을 마쳤다.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전담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포렌식 분석을 하면서 휴대전화의 통화기록 내역과 모바일 메신저인 텔레그램 내용 등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경찰은 텔레그램 비밀번호를 파악하지 못해 확인이 불가한 상태였으나, 최근 유 전 본부장 측이 비밀번호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휴대전화 분석 결과를 검찰과 공유할 예정이다.

    경찰이 분석한 이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가장 최근에 개통한 것으로 알려진 기기이자, 지난 9월 29일 검찰이 자택으로 압수수색을 나오자 급히 건물 밖으로 던진 휴대전화다.

    경찰 관계자는 "포렌식이 끝난 건 사실이지만 나머지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휴대전화 분석 내용을 검찰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