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허니제이, '런닝맨' 촬영 중단한 사연 "갑자기 천식 올라와"

    허니제이 인스타그램허니제이 인스타그램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큰 사랑을 받는 댄서 허니제이가 SBS 예능 '런닝맨' 촬영을 중단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허니제이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허니제이'라고 쓰인 이름표를 든 사진과 글을 올렸다. 그는 "오늘 런닝맨 재밌게 보셨나요? 런닝맨이라니! 너무 좋아!!!!"라며 "너무 학수고대하고 기대를 했던 탓인지 갑자기 천식이 올라와서 촬영을 중단하게 되었어요"라고 썼다.

    이어 "런닝맨 제작진분들과 출연진분들께 본의 아니게 폐를 끼친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합니다. 너그러이 이해해주시고 걱정해주셔서 감사드려요. 건강이 최우선!! 밥 잘 먹고 잠 잘 자고 건강관리 잘하고 있으니 너무 걱정 마세요!!! 저 완전 완전 건강히 잘 지내고 있습니당♡"이라고 전했다.

    허니제이는 "다음에 한 번의 기회가 다시 저에게 주어진다면… 이 옷을 다시 입게 된다면… 이름표를 다 박박 찢고 오겠습니당 런닝맨 최고♡"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댄스 크루 '홀리뱅' 리더인 허니제이는 '프라우드먼' 모니카, '훅' 아이키, 'YGX' 리정과 함께 14일 방송한 '런닝맨'에 출연했다. 하지만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당일 촬영에서 빠지게 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