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가 화제

    '학교 2021' 김요한 코로나 확진…첫 방송 일주일 연기

    배우 김요한. 박종민 기자배우 김요한. 박종민 기자KBS2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학교 2021' 측은 14일 공식입장을 내어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13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전체 스태프와 출연진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주연 배우 김요한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른 스태프와 출연진 전원은 '음성'이다.

    '학교 2021' 측은 "현재 김요한 배우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상태다. 보조 출연자와 김요한 배우 모두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끝내고 2주가 지난 상황이며, 두 사람 간에 밀접 접촉은 없었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작진은 지금까지 정기적으로 PCR 검사와 방역, 발열 체크를 통해 예방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며 진행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학교 2021'의 첫 방송 날짜가 당초보다 일주일 후인 24일로 미뤄졌다. 제작발표회 일정도 한 주 연기됐다. '학교 2021' 측은 "출연진 및 제작진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더 이상 확진이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도록 하겠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알렸다.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그린 '학교 2021'은 김요한, 조이현, 추영우, 황보름별, 전석호, 김강민, 서희선 등이 출연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