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팝 진짜 이해하려면"…과거 MV 고화질로 보자

뉴스듣기


가요

    "K팝 진짜 이해하려면"…과거 MV 고화질로 보자

    뉴스듣기

    SM엔터테인먼트-유튜브, '리마스터링 프로젝트' 공개
    1990~2000년대 뮤직비디오와 음원 300여 편 리마스터링
    H.O.T. 등 SM 소속 가수뿐 아니라 50여 팀의 뮤직비디오 순차 공개
    '레전더리 여성 아티스트'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
    에스파, S.E.S.의 '드림스 컴 트루' 재해석 예정

    4일 오전 SM엔터테인먼트와 유튜브의 '리마스터링 프로젝트'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에스파 카리나와 지젤, 이선정 유튜브 음악 파트너십 및 아태지역 아티스트 지원 총괄 전무. SM엔터테인먼트 제공4일 오전 SM엔터테인먼트와 유튜브의 '리마스터링 프로젝트'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에스파 카리나와 지젤, 이선정 유튜브 음악 파트너십 및 아태지역 아티스트 지원 총괄 전무. SM엔터테인먼트 제공H.O.T.부터 천상지희까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과 룰라, 유피, 엄정화, 스페이스에이 등 1990년대 가수들의 뮤직비디오와 음원이 고화질로 공개된다.

    4일 오전, SM엔터테인먼트와 유튜브의 '리마스터링 프로젝트'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방송인 박선영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여성 아이돌 그룹 에스파의 멤버 카리나와 지젤, 이선정 유튜브 음악 파트너십 및 아태 지역 아티스트 지원 총괄 전무가 참석했다.

    화상 인터뷰로 만난 리오 코헨 유튜브 글로벌 뮤직 총괄은 "아티스트들을 발굴하고 지원해 아티스트들이 더 좋은 음악을 만들고 이와 동시에 더 많은 팬층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유튜브는 SM엔터테인먼트 및 한국 음악 업계와 함께 K팝의 역사를 아카이빙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라며 "전 세계의 음악 애호가들에게 K팝을 더 널리 알리고자 하는 이 여정에 유튜브가 함께할 수 있어 무척 기쁘고 영광이다. 앞으로도 유튜브는 책임감을 가지고 한국 음악 업계와 협력하여 한국 음악의 글로벌 성장을 돕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음 연사였던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한국 기획사 가운데 SM이 2009년 가장 먼저 공식 채널을 열었던 점을 언급하며 "양사가 함께하게 되어 더 의미가 큰 것 같다"라고 자평했다.

    이 대표는 "요즘은 새롭게 나오는 CD(신보)뿐 아니라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과거 음반까지 구매하는 백워드 스필오버(backward spillover) 현상이 나타날 만큼, K팝에 대한 전 지구적인 관심이 확장되고 신규 팬덤이 지속적으로 시장에 유입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에스파 카리나와 지젤, 이선정 유튜브 음악 파트너십 및 아태지역 아티스트 지원 총괄 전무. SM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에스파 카리나와 지젤, 이선정 유튜브 음악 파트너십 및 아태지역 아티스트 지원 총괄 전무. SM엔터테인먼트 제공이어 "뮤직비디오는 저희 SM이 추구하고 바라는 것을 모두 담은 SM의 가장 소중한 자산이고 K팝의 역사라고 할 수 있는 종합 콘텐츠로서,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SM의 헤리티지"라며 "SM은 유튜브와 특별한 협업을 통해 지금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는 300여 편 이상의 리마스터링 뮤직비디오와 음원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선정 전무는 "글로벌한 K팝의 성장 기반을 만든 90년대와 2000년대 가요 콘텐츠를 전 세계 음악 팬들에게 알리고 K팝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만들고자 한다. 오감엔터·지니뮤직·한국음반산업협회 등 유통사, 기획사와 협력해 이번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준비하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10시에는 H.O.T.의 데뷔곡 '전사의 후예' 뮤직비디오가 SM타운(SMTOWN)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됐다. 보아, 동방신기, 천상지희 등의 옛 뮤직비디오 고화질 버전과, 에스파가 재해석한 S.E.S.의 '드림스 컴 트루'(Dreams come true)처럼 특별한 오리지널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지젤은 "어떻게 하면 원곡을 살리면서 에스파만의 느낌을 추가할 수 있는지 많이 고민했다"라며 "다시 한번 주목받고 많이 사랑받을 수 있도록 저희 에스파가 열심히 해 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카리나는 "바다 선배님께서 저희 '넥스트 레벨'(Next Level)을 커버해주신 걸 보고 너무 감동했는데 리마스터링 프로젝트 통해 보답할 수 있을 것 같아 감사드리고 더 열심히 하자는 마음"이라고 답했다.

    또한 "SMCU(SM Culture Universe)는 그동안 SM이 보여준 독창적인 세계관이자 히스토리라고 할 수 있다. '드림스 컴 트루' 원곡과 뮤직비디오에도 SMCU가 표현돼 있다고 생각한다. (새 버전에서) SMCU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세계관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4일 오전 10시 SM타운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된 H.O.T.의 데뷔곡 '전사의 후예' 뮤직비디오 4일 오전 10시 SM타운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된 H.O.T.의 데뷔곡 '전사의 후예' 뮤직비디오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한 배경을 묻자, 이 대표는 "새로 팬으로 유입된 분들이 K팝을 진짜 이해하려면 이 음악이 과연 어디서 왔을까 하는 걸 이해한다면 우리 K팝이 더 사랑받을 수 있지 않을까 했다"라며 "K팝의 근원과 뿌리를 알려보자는 게 가장 중요한 배경이 됐다"라고 답했다.

    이 전무는 "K팝이 전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었던 90년대 2000년대 음악을 다시 국내와 해외 음악 팬들에게 알리고 이를 통해 K팝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저변을 확대해 나가는 데 의의를 둔다"라며 "유튜브 입장에서는 K팝 역사를 만들어온 SM과 함께 처음으로 국내에서 프로젝트 진행하게 돼서 영광"이라고 전했다.

    이번 '리마스터링 프로젝트'에서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원본 확보'였다. 이 대표는 "원본 소스를 찾는 과정이 제일 어려웠다. 자사에서 보유한 베타 테이프와 많은 방송사 협조 얻어서 가장 좋은 소스를 확보했지만 그 당시와 지금의 기술차가 컸다"라며 "너무 옛날 영상이다 보니 화질 등 여러 문제가 있었으나 지금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으로 리마스터링했다"라고 밝혔다.

    이 전무는 "많은 아티스트의 곡을 다루다 보니 소속사, 기획사, 유통사가 계속 바뀌는 과정에서 뮤직비디오 권리가 양도되고 양수되는 경우가 많아 그 해결이 어려웠다. 많은 유통사, 기획사 도움이 없었다면 이 프로젝트 자체가 불가능했다"라고 부연했다.

    SM엔터테인먼트-유튜브의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통해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2000년대 댄스와 힙합, 레전더리 여성·남성 아티스트, 레전더리 발라드 등 여러 가지 테마로 50여 팀의 뮤직비디오가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