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野 "김만배 구속영장 기각은 검찰 봐주기 수사 결과"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野 "김만배 구속영장 기각은 검찰 봐주기 수사 결과"

    뉴스듣기
    핵심요약

    화천대유 최대주주 김만배 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국민의힘은 15일 "검찰의 보여주기 식 수사로 예견된 결과"라며 특검 도입을 강하게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도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대장동 비리 주범"이라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견제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의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의 최대주주 김만배 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국민의힘은 "검찰의 보여주기, 봐주기 수사 쇼의 예견된 결과"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15일 "휴대전화도 확보하지 못한 검찰의 보여주기, 봐주기 수사 쇼의 결과"라며 "구린내 펄펄 나는 대형 비리 사건에 대해 법원이 방어권 보호라며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서울중앙지법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성이 큰 반면에, 피의자에 대한 구속 필요성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과 법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구하기 최선봉에 나선 이상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는 일사천리로 인멸될 것"이라며 "대장동 의혹을 밝히는 것은 오로지 특검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15일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15일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검찰의) 명확한 직무유기에 해당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고, 검찰에 대한 법적 조치를 정식으로 요구하겠다"라며 "김오수 검찰총장과 서울중앙지검장, 중앙지검 4차장검사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는 조치를 지난번에도 공개 경고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도 나섰다. 홍준표 후보는 "김 씨의 구속영장 기각은 검찰 부실수사 만큼이나 그동안 수백억 원을 들여 쌓아 놓은 법조 카르텔이 더 큰 역할을 했다고 본다"며 "그래서 특검이 필요하다.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바로 대장동 비리의 주범"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도 "26년 검사 생활에 이런 수사 방식은 처음 본다"며 "검찰이 이대로 가면 이재명 캠프 서초동지부라는 말까지 듣게 생겼다"고 주장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