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김정숙 여사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 접종, 168일만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김정숙 여사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 접종, 168일만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달 말 해외순방 앞두고 부스터샷 접종
    靑 "백신 예방접종 참여하도록 독려하는 취지"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오른쪽 김정숙 여사가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오른쪽 김정숙 여사가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받았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지난 1차(3월 23일), 2차(4월 30일)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으나, 이날은 화이자 백신으로 부스터샷을 했다.

    문 대통령의 백신 접종은 지난 2차 접종 이후 168일만이다.

    현재 추가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만 이뤄지고 있으며,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고령층, 의료진 등에게 추가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또, 국외 출국 등 사유가 있는 사람은 6개월이 되기 전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달 말 해외 순방을 앞두고 있어 추가 접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접종에는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백신 예방접종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겠다는 취지도 담겨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