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영길, '일베 발언' 사과…"이낙연 지지자에 위로 말씀"

뉴스듣기


국회/정당

    송영길, '일베 발언' 사과…"이낙연 지지자에 위로 말씀"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낙연 지지자들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했다"
    파장 커지자 결국 사과
    "일부 극단적 행태 지적 과정에서 부적절 비유 있었다"
    "이낙연에게 전화드려 많은 위로를 드리고 서운한 점 잘 들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5일 당 대선주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들을 향해 "일베(일간베스트) 같다"고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송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이 전 대표에게 전화를 드려서 많은 위로를 드리고 여러가지 서운한 점도 얘기를 잘 들었다"며 "깊은 고뇌와 아픔에도 당의 단합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충정을 절절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지자들의 상처와 상실감에 대해서도 위로의 말씀을 건네고 싶다"고 했다. 그는 "일부 극단적 행태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비유와 표현이 있었다"며 "심려를 끼쳐드린 점, 상처 받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송 대표의 '일베 발언'으로 지지자들의 반발이 잦아들지 않고 '원팀 붕괴론'까지 고개 들면서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에까지 영향을 미치자 결국 사과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송 대표는 YTN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거의 일베 수준으로 (저를) 공격했다"며 "저는 언론개혁을 떠들던 그런 개혁당원이라는 분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을 보고 스스로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