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이재명에 가장 껄끄러운 상대는 윤석열"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종인 "이재명에 가장 껄끄러운 상대는 윤석열"

    뉴스듣기
    핵심요약

    CBS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윤석열, 자기도 모르게 대통령 후보 될 수 있다 생각하게 돼"
    "내년 대선 차선이라도 뽑아야…서울시장 재보궐선거 같은 결과 나올 수도"
    "지원 후보 정하지 못해…사심없이 대통령 직무 수행할 사람이라는 확신 세워져야 돕는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윤석열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게 가장 껄끄러운 상대일 것이라 내다봤다.

    김 전 위원장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의힘 대선주자 중 이재명 후보에게 가장 껄끄러운 상대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지금 현재로서는 윤석열"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장은 "(윤 후보는) 검찰총장으로서 자기의 직무를 수행하려는데 여러 가지 장애가 되니까 거기에 대한 반발을 했고 그 과정에서 거의 나가지 않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며 "그런 모습을 본 국민들이 엄청난 지지를 보내놓고 보니까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된 사람이다. 결국, 윤석열이 돼야만 새로움을 시작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새로운 인물이라는 점에서 가장 까다로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홍준표 후보, 유승민 후보, 원희룡 후보 등 다른 후보에 대한 평가는 하지 않았다. 또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제3지대 등판설에 대해서 "불가능하다"며 "대통령 출마를 포기를 하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간다고 이야기했다. 그랬으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 전 위원장은 "국민들이 내년 대통령선거에 어떤 사람을 뽑아야 할 것이냐에 대해서 이렇게 혼돈적인 상황에 있어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후보가 마땅한 사람이 안 보인다는 얘기를 하는 사람이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최적의 후보는 없고, 차선을 찾다가 차선이 없으면 차차선이라도 찾아서 뽑는 것이 아마 국민에 강요된 선택"이라며 "국민 후생 증진과 나라의 정상적 발전을 위해 가장 적합한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상대적으로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아직 스스로도 지원할 후보를 정하지 못했다고 한다. 김 전 위원장은 "정말 이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 나라 발전에 의해서 기여하고 자기의 사심 없이 대통령 직무를 수행할 사람이라는 확신이 세워져야 돕지 그렇지 않고서는 도울 수가 없다"고 언급했다.

    또 김 전 위원장은 이번 대선에서 지난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와 같은 현상이 재현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여권의 예상보다 LH투기 의혹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감이 컸던 것처럼 대장동 개발 특헤 의혹도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번 LH사건 터지는 거나 이번에 대장동 사건이나 유사성을 가지고 있지 않나 생각을 한다"며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와 같은 결과가 내년 본선에서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나는 미리 얘기를 한다"고 언급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