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미사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 확인(종합)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미사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 확인(종합)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정은 위원장 불참…박정천 당비서 시험발사 참관
    "극초음속미사일, 무기개발 5개년계획 중 전략무기부문 최우선 5대 과업"
    "분리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 유도기동성 기술적 지표 확증"
    "첫 도입 암풀화된 미사일 연료계통·발동기 안정성 확증"
    탄도·순항미사일의 특성 결합한 게임 체인저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

    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북한은 전날 자강도 일대에서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라고 29일 확인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9월 28일 오전 자강도 용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박정천 동지가 국방과학부문의 지도간부들과 함께 시험발사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노동신문은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 계획의 전략무기부문 최우선 5대과업에 속하는 극초음속미사일연구개발사업은 순차적이고 과학적인 개발공정에 따라 추진되어왔다"면서, "이 무기체계개발은 나라의 자립적인 첨단 국방과학 기술력을 비상히 높이고 우리 국가의 자위적 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데서 커다란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다.
     북한이 새로 개발했다는 극초음속미사일을 29일 공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 미사일의 이름이 '화성-8'형이라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뉴스원 제공북한이 새로 개발했다는 극초음속미사일을 29일 공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 미사일의 이름이 '화성-8'형이라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뉴스원 제공
    신문은 그러면서 "첫 시험발사에서 국방과학자들은 능동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정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며,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화(앰플화, 밀봉을 통해 액체연료를 오래 보관하는 방법)된 미사일 연료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했다"고 전했다. "시험결과 목적했던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됐다"는 것이 북한의 주장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대신 시험발사를 주도한 박정천 당 비서는 "극초음속미사일 개발과 실전배비의 전략적중요성 그리고 모든 미사일 연료계통의 암풀화가 가지는 군사적 의의"에 대해 언급한 뒤, "방위력을 백배천배로 더더욱 강화하기 위한 사업에서 계속되는 거대한 성과들을 이룩해나갈 것"을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올해 8차 당 대회 사업보고에서 "신형 탄도로켓에 적용할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를 비롯한 각종 탄두개발 연구를 끝내고 시험제작에 들어가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이 이번에 확인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는 김 위원장이 언급한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의 개발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극초음속 활공체는 일정고도에 이를 때까지 탄도미사일처럼 곡선 궤도로 비행하다, 정점에서 탄두를 실은 활공체가 로켓 추진체로부터 분리된 뒤 순항미사일처럼 수평 비행을 하기 때문에 레이더망에 잡히지 않는다고 한다. 비행 속도가 마하5 이상으로 지구상 어느 곳이든 1시간 내 타격이 가능한 만큼 '게임체인저'에 해당하는 차세대 전략무기로도 평가된다. 개발에 성공한 국가도 미국, 러시아, 중국 등 몇 나라에 불과하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이 그동안 파악된 탄도미사일이나 순항미사일과는 전혀 다른 비행특성을 보여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내 전문가에 따르면 북한이 이번 시험발사에서 언급한 '암풀화', 즉 앰플화는 "밀봉을 통해 액체 연료를 오래 보관하는 방법"으로, 구소련에서도 로켓의 앰플화를 통하여 미사일 배치 기간을 20년까지 늘릴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사일 발사 전 연료주입이라는 액체연료 자체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밀봉을 통해 액체연료를 오래 보관하는 '암플화' 방식을 도입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동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이라고 했는데 이는 극초음속순항미사일이 아니라 탄도미사일에 기반한 극초음속 활공체(Hypersonic Glide Vehicle, HGV)일 가능성이 높다"며, "지난 1월 8차 당 대회 때 김 위원장이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 개발이라고 한 점으로 미뤄 보아도 미사일의 추진체계가 아니라 미사일 앞부분인 탄두 부분을 극초음속으로 만들어 장착했다는 것으로 이해된다"고 설명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극초음속미사일 등 신무기의 등장은 강대강. 선대선 방침에 따라 무력과 대화 모두 준비 되어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한미를 압박하여 대화재개 이전에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관철시키고 주도권을 쥐려는 것"이라며, "다만 이번 미사일 발사가 김여정 담화 내용과 조율되지 않고 독자적으로 진행된 것이라면 김여정 부부장의 위상에 문제가 있어 보이고, 군부가 남북관계 개선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 가능하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