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北 미사일 발사에도 "김여정 담화 의미 평가한 기존 입장 유지"

뉴스듣기


통일/북한

    통일부, 北 미사일 발사에도 "김여정 담화 의미 평가한 기존 입장 유지"

    뉴스듣기
    핵심요약

    "北 긴장조성에 대응하면서도 남북관계 진전위해 노력할 것"
    北 미사일 발사 '도발' 해당 여부 질문에 "NSC 유감 표명 입장으로 대신"

    연합뉴스연합뉴스통일부는 28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김여정 부부장의 대남 담화와 관련해  '의미있게 평가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아울러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가 '도발'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입장으로 대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정부의 긍정적 평가가 유지되느냐는 기자 질문에 "김여정 부부장의 25일 담화에 대해 의미있다고 평가한다는 당시 입장은 기본적으로 유지된다"며, "김 부부장의 담화 중에서 대화와 협력의사를 표명한 부분을 (계속) 주목하고, 평가할 부분은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군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한반도의 평화적 관리에 주력하고, 다른 한편으로 대화와 협력을 통해 항구적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한편으로는 잇단 담화를 발표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계속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어, 이런 상황을 어떤 한쪽 면만 보지 않고 종합적이고 면밀하게 평가하는 게 필요하다"며. "종합적인 분석을 토대로 신중한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 24일과 25일 두 차례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의한 종전선언에 대해 긍정 평가하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와 남북정상회담 가능성까지 언급하는 대남유화 담화를 발표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김여정 부부장은 다만 이런 남북관계 복원의 조건으로 자신들의 미사일 발사를 도발로 규정하는 이중기준과 대북적대시정책의 철회, 적대적 언동 자제 등을 내걸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당시 "김여정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남북관계의 조속한 회복과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바라고 있으며, 종전선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간 관계 개선을 위한 여러 문제들을 건설적 논의를 통해 하나씩 해결해 나갈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의미 있게 평가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은 김여정의 유화적인 담화 발표 3일 만에 다시 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이는 북한이 전술 무기개발 목적과 함께 당초 남북관계 복원을 시사하며 제시한 선결조건, 즉 자신들의 미사일 발사를 도발로 규정하는 이중기준과 대북적대시정책의 철회 입장에 대한 우리 정부의 반응과 대응 방식을 확인하려는 뜻도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