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핵 공유' 尹공약에…美국무부 "정책도 모른다" 일침[이슈시개]

    뉴스듣기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대선 주자 가운데 한 명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 안전이 위협받을 경우 미국에 전술핵 배치와 핵 공유를 요구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자, 미국 국무부가 "미국 정책도 모른다"고 반박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의 국영 방송 VOA(미국의 소리)는 '미국, 한국에 전술핵 재배치 배제(US Rules Out Redeploying Tactical Nukes to South Korea)'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의 발언을 소개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램버트 부차관보는 "한국의 유력 대선 후보의 전술핵 재배치 및 핵 공유 협정 제안에 대해 미국은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해당 공약을 발표한 사람들이 미국의 정책이 무엇인지도 모른다는 것이 놀라울 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외교안보 분야 11대 공약을 발표하며 국민 안전이 위협받는다면 전술핵 배치와 핵 공유 등을 미국에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이같은 공약에 대해 중국도 지난 23일 책임 있는 행동이 아니라는 비판을 내놨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한 대선후보가 당선되면 미국에 중요한 무기를 배치해달라고 요구하겠다는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국 정치인이 한반도 핵 문제를 이용해 말하는 것은 책임 있는 행동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캠프 측 황방열 대변인도 같은날 "윤석열 후보가 전날 발표한 11대 외교안보공약은 현실과 맞지 않고 '어떻게'가 빠져있으며 공약끼리 충돌하기도 한다"며 "핵무기 비확산이 대외전략의 기조인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중국뿐 아니라 미국마저도 윤 전 총장의 공약을 비판하고 나서자, 온라인 상에선 '국제적 망신'이란 반응 속에 일각에선 지지자들 중심으로 찬성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